첫방 '보이스4' 송승헌, 동생 사망에 충격…서커스맨 눈앞에서 놓쳤다(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보이스4' 캡처 © 뉴스1
tvN '보이스4'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보이스4' 송승헌 동생이 사망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tvN 새 금토드라마 '보이스 시즌4'에서 LAPD 갱전담팀장 데릭조(송승헌 분)는 여동생의 갑작스러운 사망에 충격을 받았다. 112 신고센터장 강권주(이하나 분)와 공조했지만 눈앞에서 용의자 '서커스맨'을 놓쳤다.

이날 강권주는 서커스맨이 자신의 메일로 살인 예고장을 보내왔다며 선배 경찰들에게 알렸다. 하지만 선배들은 귀기울여 듣지 않았고, 결국 상개동 일가족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데릭의 여동생 조승아(리사)는 뜻하지 않게 사건 현장을 목격하고 도망쳤다. 하지만 아파트를 빠져나가던 순간 의도치 않게 소리를 내게 됐고 서커스맨에게 쫓겼다.

그는 몸을 숨긴 채 오빠 데릭에게 가장 먼저 전화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이어 112에 신고했으나 언어 장애로 말을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혹시 언어 장애가 있다면 문자로 신고해 달라"라는 말에 조승아는 바로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장롱에 숨어있던 그는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서커스맨에게 잡혔다. 서커스맨은 그의 목숨을 위협했고, 경찰에 신고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뒤 분노했다.

데릭이 도착했지만 동생은 사라지고 없었다. 데릭은 동생의 흔적을 쫓다 핏자국을 발견해 충격에 휩싸였다. 그는 강권주가 이번 사건에 대해 자세히 알고 있다는 걸 알고, 그와 공조했다. 강권주는 "서커스맨이라는 이름으로 메일을 계속 보내왔다. 폐륜 범죄로 가장해 일가족 살인하는 방식이다. 저랑 계속 통화하시면서 추적하셔라"라고 조언했다.

데릭은 사건 현장 근처에서 수상한 여인을 발견했다. 서커스맨이 맞았지만 그는 바로 도주했다. 데릭은 눈앞에서 그를 아깝게 놓쳤다. 강권주는 소리로 데릭 동생의 위치를 추적했다. 조승아가 갖고 있던 경보기 소리로 강권주는 위치를 알아내는 듯했다. 하지만 함정이었다. 데릭은 경보기 소리가 울린 자동차 트렁크를 열기 위해 애썼다. 이때 강권주는 "거기서 가스가 나온다. 당장 피해라"라고 외쳤다.

이 가운데 한국 경찰이 데릭의 동생을 발견했다. 안타깝게도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데릭은 "마을버스 인근 차고지에서 여성 시신 발견"이라는 무전 소리를 듣고 망연자실했다. 서커스맨(이하나 분)은 "한 식탁에 앉은 이들이 함께 떠날 수 있다는 게 얼마나 큰 행복인지 모를 거야. 그게 지옥이든 천국이든 함께 가면 얼마나 행복하겠어"라는 말을 남겨 충격을 더했다.

한편 '보이스4'는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 추격 스릴러.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23:59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23:59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23:59 09/17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23:59 09/17
  • 금 : 73.30상승 0.2423:59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