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훈, '코트 위의 아이돌' 일상 공개…허재, 스튜디오 깜짝 등장(종합)

'나 혼자 산다' 18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나 혼자 산다' © 뉴스1
MBC '나 혼자 산다'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농구선수 허훈이 '나 혼자 산다'에 출격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농구대통령' 허재의 둘째 아들이자 '국보급 가드', '코트 위의 아이돌' 허훈의 일상이 공개됐다.

허훈은 끙끙거리며 힘겹게 기상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전날 아버지 허재와 함께 술을 마셨던 것. 허훈은 "술을 별로 안 좋아하는데 아버지랑 간단하게 (술을 마셨다)"라며 "저는 선수다 보니까 관리를 해야 해서 반주 정도"라고 해명했다.

허훈은 "3년 전만 해도 숙소 생활을 했는데, KBL에서 숙소를 폐지하고 출퇴근 형식으로 시스템을 바꿨다"라며 혼자 산 지 2년 반 정도 됐다고 밝혔다. 이어 허훈은 어머니 취향이 곳곳에 묻어난 집을 공개했다. 그는 어머니가 자주 집을 방문한다며 "제 취향이 아니다"라고 털어놨다.

그때, 허재가 스튜디오를 깜짝 방문해 허훈의 일상을 시청하는 허훈, 무지개 회원들과 만났다. 허훈은 허재의 기습 방문에 깜짝 놀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허재는 "딱히 갈 일이 없다"라며 허훈의 집을 가 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더불어 첫째, 농구선수 허웅의 집도 방송을 통해서 처음으로 방문했었다고.

허훈은 평소 몸에 좋다는 건 찾아서 챙겨 먹는다며 유산균, 꿀, 요구르트 등으로 아침을 대신했다. 더불어 시리얼과 미숫가루로 해장했다.

이어 허훈은 "운동선수들은 다 트레이닝 복을 입고 다닌다. 저는 그러고 싶지 않다. 그 누구보다 예쁘고 멋지게 다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히며 눈길을 끌었다. 골지 패션에 남다른 애정을 드러낸 허훈은 자신의 취향에 흠뻑 빠진 모습으로 폭소를 유발했다.

개성 강한 옷들로 멋을 부린 허훈이 도착한 곳은 농구 코트였다. 스킬 트레이닝을 위해 체육관을 찾았던 것. 허훈의 "NBA 스타일 패션"이라는 말에 허재는 "실력을 따라가고, 패션을 따라가야지!"라고 호통쳤다. 이어 허훈은 화려한 운동복들을 자랑하며 웃음을 안겼다. 그러나 훈련에 돌입하자 다시 '국보급 가드' 면모를 뽐내며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는 독신 남녀와 1인 가정이 늘어나는 세태를 반영해 혼자 사는 유명인들의 일상을 관찰 카메라 형태로 담은 다큐멘터리 형식의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