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아들 준용씨 "6900만원 지원받아…자랑할 일이지만 걱정"

앞선 논란 속 페이스북에 지원금 선정 사실 직접 밝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이자 미디어아트 작가인 준용씨 페이스북 화면 갈무리/뉴스1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이자 미디어아트 작가인 준용씨 페이스북 화면 갈무리/뉴스1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이자 미디어아트 작가인 준용씨(39)가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과 기술 융합지원 사업에서 6900만원의 지원금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준용씨는 "102건의 신청자 중 저와 비슷한 금액은 15건이 선정됐다고 한다. 예술기술융합은 제가 오랫동안 일해왔던 분야라 심혈을 기울여 지원했다"며 "이 사업에 뽑힌 것은 대단한 영예이고 이런 실적으로 제 직업은 실력을 평가받는다. 축하받아야 할 일이고 자랑해도 될 일이지만 혹 그렇지 않게 여기실 분이 있을 것 같아 걱정"이라고 말했다.

준용씨가 직접 이 같은 사실을 밝힌 데에는 앞서 비슷한 사례로 논란이 있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지난해 12월 준용씨는 서울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긴급 예술 지원'을 신청해 1400만원을 지원받은 사실이 알려져 특혜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준용씨는 이에 대해 '절차에 문제가 없었다'는 취지의 입장을 내놨었다.

준용씨는 끝으로 "응답해야할 의견이 있다면 하겠다"며 "이번에도 좋은 작품을 열심히 만들겠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심의위원님들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8:03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8:03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8:0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8:03 08/05
  • 금 : 71.37하락 0.5118:03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