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 남부서 광부 태운 버스 계곡 추락…27명 사망·13명 부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페루 남부 팔랑카타 광산 (혹실드마이닝 홈페이지 갈무리) © 뉴스1
페루 남부 팔랑카타 광산 (혹실드마이닝 홈페이지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페루 남부에서 광부들을 태운 버스가 교통사고가 나 27명이 숨졌다.

18일(현지시간) 영국계 광업 기업인 혹실드마이닝은 보도자료를 통해 페루 남부 팔랑카타 광산에서 아레키파시로 직원들을 태우고 가던 버스가 교통사고를 당해 27명이 숨지고 13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AFP통신은 버스가 산악도로에서 계곡으로 떨어졌다고 전했다.

이그나시오 부스타만테 혹실드마이닝 최고경영자(CEO)는 "우리 모두는 이 소식에 충격을 받았고 이미 철저한 조사를 시작했다"며 "사고 당사자와 그 가족을 지원하고 관련 당국과 협력하는 것이 당면 과제"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