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디, 슈퍼카 대신 미니카로 기세등등…레이싱 대결 1위 [RE:TV]

'나 혼자 산다' 18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나 혼자 산다' © 뉴스1
MBC '나 혼자 산다'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나 혼자 산다' 가수 사이먼 도미닉이 소유한 미니카를 뽐내며 눈길을 끌었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느낌' 찾아 떠난 쌈디(사이먼 도미닉)의 일상이 담겼다.

바쁜 일상 속 오랜만의 휴식을 맞은 쌈디는 혼밥을 즐긴 뒤, 슈퍼카들이 가득한 자동차 복합문화공간으로 향했다. 쌈디는 "주변에 차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어 가본 적이 있다"며 엔진 굉음과 함께 불을 내 뿜는 슈퍼카에 눈을 떼지 못했다.

그러나 쌈디가 이곳을 찾은 이유는 미니카 도색을 위해서였다. 쌈디는 미니카 경주 트랙을 보고, "어렸을 때로 돌아간 느낌이다"라며 학창시절을 추억했다. 이어 쌈디는 "멋있는 차는 못 몰지언정, 미니카 정도는 할 수 있잖아요. 어쨌든 제 차고"라며 미니카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직접 조립하지 못해 완제품을 구매했다는 쌈디는 직원들과 즉석 미니카 레이싱 대결을 펼쳤고, 압도적인 스피드를 자랑하며 당당히 1위를 차지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쌈디는 "안되네! 나한테! 역시 완제품 사야 해!"라고 기세등등해진 모습으로 환호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쌈디는 자신의 미니카가 선수급이라는 직원의 말에 "왜냐면 비싸게 주고 샀다"고 너스레를 떨며 유쾌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미니카 도색을 끝낸 쌈디는 다시 직원들과 대결을 펼쳤고, 전과 달리 꼴찌로 출발하며 당황한 모습으로 시선을 모았다. 그러나 다른 미니카들이 경주로를 이탈했고, 쌈디의 미니카가 여유롭게 독주를 하며 1위를 탈환했다.

이날 느낌 있는 하루를 보낸 쌈디는 발라드 가수 '정기석'으로 돌아가 발라드곡을 열창했고, 드라마 '나의 아저씨'를 보며 눈물을 흘리는 등 또 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한편,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는 독신 남녀와 1인 가정이 늘어나는 세태를 반영해 혼자 사는 유명인들의 일상을 관찰 카메라 형태로 담은 다큐멘터리 형식의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24.95하락 29.4718:03 07/26
  • 코스닥 : 1047.63하락 7.8718:03 07/26
  • 원달러 : 1155.00상승 4.218:03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3 07/26
  • 금 : 72.25상승 0.8218:03 07/26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 [머니S포토] 청년당원 만난 최재형 "이념 치우친 정책수립…청년 일자리 문제"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2021 세법개정안' 브리핑
  • [머니S포토] 인사 나누는 대권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