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세제완화·대선 경선 연기론…상흔 드러낸 與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가 1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부동산 세제 완화 논의를 위한 정책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1.6.18/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가 1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부동산 세제 완화 논의를 위한 정책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1.6.18/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대선 경선 연기론과 부동산 세제 완화 등을 두고 연일 내홍을 빚고 있다.

민주당 지도부는 지난 18일 대선 경선 연기에 대한 결론을 도출하려 했으나, 소속 의원 66명의 의원총회 소집 요구에 의견을 더 수렴하기로 하고 결론 도출을 유보했다.

66명의 의원들은 대선 경선 연기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으로, 대권 주자인 이낙연계·정세균계 의원들이 주축이다. 원칙대로 경선을 해야 한다는 이재명계와 '비(非)이재명' 연합의 전면전이 시작된 셈이다.

앞서 대권 주자간 신경전은 이재명 경기지사의 '약장수' 발언을 기점으로 감정싸움까지 치달았다.

이 지사는 지난 15일 "가짜 약장수들이 기기묘묘한 묘기를 보이거나 아니면 평소에 잘 못 보던 정말 기이한, 희귀한 동물들을 데려다가 사람들을 모아 놓은 다음에 가짜약을 팔던 시대가 있었다. 이제 그런 식으로 약을 팔 수 없다"고 했고 이를 두고 이낙연계·정세균계는 반발했다. 정세균 전 총리는 "정치인의 말의 품격이 중요하다"며 이 지사를 비판하기도 했다.

송영길 대표는 내분 가능성이 높아지자 다음 주 초에 결론을 내놓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송 대표는 주말 동안 대권 주자들을 만나 의견을 청취할 계획이다. 66명 의원들이 소집을 요청한 의원총회는 오는 22일 열릴 예정이다.

송 대표는 18일 채널A 방송에서 "이것(경선 연기)은 의원총회 결의 사항도 아니고 당무위원회 의결 사항도 어떤 면에서는 아니다"라며 "당무위원회를 통해 달리 정할 수 있다고 돼 있는데, 당무위로 갈지 말지 판단하는 게 대표의 권한이니 의견을 수렴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했다.

부동산 세제완화안이 관철됐지만 애초 찬반 격론이 이어졌던 의제인 만큼 여진이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당은 18일 정책의총을 열고 프레젠테이션(PT) 등을 활용한 찬반 토론을 이어갔으나 뜻을 모으지 못했고, 의원들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투표로 결론을 내렸다. 앞서 강성 '친문(親문재인)' 주축의 강경파들은 정부 정책 기조에 혼선이 일 수 있다며 부동산 세제 완화에 강하게 반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