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단속 강화, 비트코인 6% 가까이 급락(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 시각 현재 주요 암호화폐 시황 - 코인마켓캡 갈무리
이 시각 현재 주요 암호화폐 시황 - 코인마켓캡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중국 쓰촨성이 관내 비트코인 채굴업체에 폐쇄 명령을 내리는 등 중국이 비트코인 단속을 강화하자 비트코인이 6% 가까이 급락하는 등 모든 암호화폐(가상화폐)가 급락하고 있다.

비트코인은 19일 오전 7시 현재(한국시간 기준) 글로벌 시황 중계 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5.72% 급락한 3만5571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이는 중국 쓰촨성이 전일 관내에 있는 모든 비트코인 채굴업체에 폐쇄를 명령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쓰촨성 성정부는 관내에 있는 26개 채굴업체 모두에 즉각 폐쇄를 명령했다.

이는 중앙정부가 지난달 비트코인 거래는 물론 채굴도 금지하겠다고 발표한데 따른 후속 조치로 풀이된다.

쓰촨성은 중국의 주요 비트코인 채굴지다. 중국의 주요 채굴 장소는 쓰촨성, 위난성, 신장자치구, 내몽고자치구다.

쓰촨성과 윈난성은 수력발전으로 인해, 신장성과 내몽고자치구는 값싼 석탄 발전으로 인해 전기료가 싼 곳이며, 서부 지역으로 동남연해에 비해 인건비도 싸다.

앞서 내몽고자치구와 윈난성도 관내 채굴업체 단속에 돌입했다. 신장만 아직 비트코인 채굴 단속을 하지 않고 있다.

같은 시각 한국의 거래사이트인 업비트에서도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5.37% 급락한 4244만5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 시각 주요 암호화폐 국내 시황 - 업비트 갈무리
이 시각 주요 암호화폐 국내 시황 - 업비트 갈무리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25.02하락 17.6309:45 07/30
  • 코스닥 : 1038.72하락 5.4109:45 07/30
  • 원달러 : 1146.40하락 0.109:45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09:45 07/30
  • 금 : 73.68상승 0.8609:45 07/30
  • [머니S포토]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