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 위의 아이돌 ‘허훈’, ‘나 혼자 산다’ 폭소 만발 일상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농구선수 허훈의 일상이 ‘나 혼자 산다’를 통해 공개됐다. /사진=MBC
농구선수 허훈의 일상이 ‘나 혼자 산다’를 통해 공개됐다. /사진=MBC
훈남 농구선수 허훈이 ‘나 혼자 산다’ 스튜디오에 출격해 자신의 일상 공개는 물론 넘치는 매력을 발산했다.

지난 18일 밤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농구대통령’ 허재의 둘째 아들이자 ‘국보급 가드’, ‘코트 위의 아이돌’로 불리는 허훈의 일상이 공개됐다.

허훈은 등장부터 끙끙거리며 힘겹게 기상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전날 아버지 허재와 함께 술을 마셔 기상부터 심상치 않은 매력을 뽐냈다. 허훈은 “술을 별로 안 좋아하는데 아버지랑 간단하게 (술을 마셨다)”며 “저는 선수다 보니까 관리를 해야 해서 반주 정도”라고 해명했다.

허훈은 “3년 전만 해도 숙소 생활을 했는데 KBL에서 숙소를 폐지하고 출퇴근 형식으로 시스템을 바꿨다”며 혼자 산 지 2년 반 정도 됐다고 설명했다.

허훈은 어머니 취향이 곳곳에 묻어난 집을 공개했다. 그는 “어머니가 자주 집을 방문한다. 제 취향이 아니다”라고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는 허재도 스튜디오를 깜짝 방문해 무지개 회원들과 만났다. 허훈은 허재의 기습 방문에 깜짝 놀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허재는 “딱히 갈 일이 없다”며 허훈의 집을 가 본 적이 없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허재는 첫째인 농구선수 허웅의 집도 방송을 통해 처음 방문했었다고 한다.

허훈은 평소 몸에 좋다는 건 찾아서 챙겨 먹는다며 유산균, 꿀, 요구르트 등으로 아침을 대신했다. 해장은 시리얼과 미숫가루로 했다.

그는 남다른 패션 철학도 드러냈다. 허훈은 “운동선수들은 다 트레이닝 복을 입고 다닌다. 저는 그러고 싶지 않다. 그 누구보다 예쁘고 멋지게 다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자신의 취향에 흠뻑 빠진 모습으로 폭소를 유발했다.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는 독신 남녀와 1인 가정이 늘어나는 세태를 반영해 혼자 사는 유명인들의 일상을 관찰 카메라 형태로 담은 다큐멘터리 형식의 예능 프로그램이며 매주 금요일 밤 11시10분에 방송된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