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내가 대통령 되면 나라가 망해?… 기가 막히고 내 귀를 의심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의 “조국이 대통령 되면 나라 망한다”라는 발언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사진은 조 전 장관이 지난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원에서 열리는 ‘입시비리 및 감찰무마’ 관련 10차 공판에 출석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홍효식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의 “조국이 대통령 되면 나라 망한다”라는 발언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사진은 조 전 장관이 지난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원에서 열리는 ‘입시비리 및 감찰무마’ 관련 10차 공판에 출석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홍효식 기자
“기가 막히고 내 귀를 의심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의 “조국이 대통령 되면 나라 망한다”라는 발언을 듣고 이 같이 반응했다.

조 전 장관은 지난 18일 밤 대구 MBC가 보도한 최 총장 발언을 페이스북에 소개하며 “저런 과대망상, 잘못된 인식이 자신과 부인 정 교수 등 가족을 가시밭길로 몰아넣었다고 생각하니 기가 막힌다”고 썼다.

이른바 조국 사태 당시 최 전 총장은 정경심 동양대 교수측이 표창장을 위조했다며 자신은 “표창장을 준 적도 주라고 한 적도 없다”고 해 조 전 장관 측에 결정적 타격을 입힌 바 있다.

이날 대구 MBC 보도에 따르면 최 전 총장은 “나는 그때 절체절명의 위기, 정경심 교수가 우리학교에 있는 한 학교는 이상하게 흘러가게 될 것이고 조국이 대통령이 되면, 법무부 장관 되고 순서대로 밟아서 (대통령이) 되면 나라 망한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생각 안하고 중국을 더 생각하고 북한 국민을 더 생각하는 대통령이 어디 있냐 말이야”라며 문재인 대통령에 비판적 시각을 드러냈다.

그는 “통일은 전쟁해서 이긴 사람이 집어먹는 게 진정한 통일이지 이런 식으로 통일하면 북한쪽이 원하는 좌파, 적화 통일된다”며 현 정권의 대북관에도 못마땅한 반응을 보였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