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광 아내 이솔이 “필요 없는 사람 될까 두렵다”… 무슨 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성광 아내 이솔이가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근황을 공개했다. /사진=이솔이 인스타그램
박성광 아내 이솔이가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근황을 공개했다. /사진=이솔이 인스타그램
개그맨 박성광의 아내 이솔이가 제약회사에서 퇴사했다.

이솔이는 지난 18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자한테 받는 꽃 선물은 뭔가 더 찡”이라는 문구와 함께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이솔이는 “학생 때부터면 약 2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쉴 틈 없이 달려오기만 한 제 인생의 한 쿼터가 오늘부로 끝이 났다”고 썼다.

그는 “10년 후의 제 모습을 그리고 역산해보며 내가 지금 시점에 해야 할 일과 선택들을 세어보았다”며 “너무나도 일이 힘들 땐 미친 듯이 버텨서 이기겠다 악을 썼는데 일이 너무 재밌고 좋고, 여러 여건들이 만족스러워지고서는 누릴 시간도 없이 또 도전을 한다”고 적었다.

이어 “큰 결정을 하고 나니 이내 사회에서 내가 쓰임과 필요가 없는 사람이 될까 두려운 마음에 혹여 내가 안일해지고 나태해지지 않을까 하는 걱정에 밤잠을 못 이뤘다”고 털어놨다.

그는 “아침에 일어나 출근할 곳이 없어 오는 공허와 상실감을 맞닥뜨릴 생각을 하니 ‘아 내가 내 일과 회사를 정말 사랑했고 또 그 안에서 많은 안정과 위안을 느꼈구나’라고 깨닫게 되더라”라고 덧붙였다.

이솔이는 마지막으로 “더 넓은 세상의 경험과 책에서 선생님을 만나고 앞으로 함께할 수 있는 귀한 인연들을 동료로 여기며 저만의 자리를 만들어가려고 한다”고 계획을 밝혔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3.54상승 18.311:05 09/27
  • 코스닥 : 1038.17상승 1.1411:05 09/27
  • 원달러 : 1175.70하락 0.811:05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1:05 09/27
  • 금 : 74.77상승 0.6611:05 09/27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