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님 꼭 살아 계세요”… 쿠팡물류센터 실종 수색 본격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방당국이 대형 화재가 난 쿠팡물류센터 인명 구조작업을 본격화 한다. 사진은 전날 화재 진압 당시의 모습. /사진=뉴시스 김종택 기자
소방당국이 대형 화재가 난 쿠팡물류센터 인명 구조작업을 본격화 한다. 사진은 전날 화재 진압 당시의 모습. /사진=뉴시스 김종택 기자
소방당국이 화재 발생 3일째를 맞아 가까스로 큰 불을 잡은 경기 이천시 쿠팡 덕평물류센터 안으로 진입한다. 소방당국은 화재 진압을 위해 투입됐다가 실종된 광주소방서 소속 구조대장의 수색 작업을 본격화 한다.

19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불이 난 물류센터 건물 안전진단을 실시하고 진입에 안전상 하자가 없다고 판단되면 즉각 실종된 구조대장을 찾는 수색팀을 들여보낼 계획이다.

박수종 이천소방서 재난예방과장은 이날 오전 9시 화재 현장 인근에서 열린 언론브리핑에서 “밤 사이 계속 진화 작업을 해서 전면부로는 거의 불이 꺼졌는데 후면부에 아직 불길이 있다”며 “현재 건물 안전진단에 참여할 전문가가 도착했다. 이날 오전 중에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건물 안전진단을 하고 나서 내부 진입이 가능하다고 판단되면 동료 구출팀이 있다”며 “조를 짜서 4명씩 2개조 정도가 진입할 것으로 보인다. 화재 당시 광주소방서 구조대가 투입됐던 지점을 중심으로 수색이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건물 안에는 지난 17일 오전 화재 진압과 인명 구조를 위해 투입됐던 광주소방서 119구조대장 김모(52) 소방경이 불길이 재연소되는 과정에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상황이다.

김 소방경은 불이 시작된 것으로 파악되는 지하 2층에 진입했다 다른 동료들을 먼저 챙기면서 나오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실시될 건물 안전진단에는 경기도청 안전특별점검관 1명, 국토교통부 건축구조기술사 1명, 국토안전관리원 주무관 1명 등 전문가 3명이 소방당국 측 전문가 2명과 함께 들어갔다.

불이 난 물류센터는 화재 발생 52시간이 지나면서 건물 밖으로 보이는 불은 모두 꺼진 상태다.

전날까지 매캐한 냄새와 함께 하늘을 뒤덮었던 검은 연기도 사라진 상태이며 희뿌연 연기만 일부 건물 안에서 새어나오고 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4.95하락 29.4723:59 07/26
  • 코스닥 : 1047.63하락 7.8723:59 07/26
  • 원달러 : 1155.00상승 4.223:59 07/26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3:59 07/26
  • 금 : 71.59하락 0.6623:59 07/26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 [머니S포토] 청년당원 만난 최재형 "이념 치우친 정책수립…청년 일자리 문제"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2021 세법개정안' 브리핑
  • [머니S포토] 인사 나누는 대권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