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응급실서 술판 벌인 40대 실형… 출소 3개월 만에 똑같은 행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병원 응급실에서 소란을 피워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40대 A씨가 법원으로부터 징역 6개월을 선고 받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병원 응급실에서 소란을 피워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40대 A씨가 법원으로부터 징역 6개월을 선고 받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병원 응급실에서 소란을 피운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을 산 이가 출소 3개월 만에 비슷한 범죄를 저질러 또 다시 실형을 살게 됐다.

19일 춘천지방법원 형사1단독 정문식 부장판사에 따르면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A씨(48)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9일 강원도 춘천 소재 자신의 집에서 양치질을 하다 피가 나오자 119구급대를 불러 병원으로 갔다. 병원 응급실 내 보호자 대기실에 있던 A씨는 보안팀 직원이 "술에 취해 있으니 술이 깬 뒤에 진료를 받는 것이 좋겠다"고 권유하자 진료를 거부당했다며 응급실 직원에게 욕설하며 소란을 피웠다. 이어 바닥에 앉아 막걸리와 음식을 먹는 등 행패를 부렸다.

앞서 A씨는 2019년 1월과 3월 서울, 춘천의 한 병원 응급실에서 보안요원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등의 범행으로 같은 해 11월 실형을 선고 받고 지난해 6월 말 출소한 바 있다.

정 판사는 "응급실 내 보호자 대기실에서 한 범행이라도 환자에게 중대한 피해를 야기할 수 있는 곳인 응급실의 원활한 운영을 방해한다는 점은 분명하다"며 "다만 진지하게 반성을 하는 점, 피해자 신체에 직접적 타격을 가하지 않은 점 등을 참작해 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김화평
김화평 khp04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김화평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