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 졸전 끝 스코틀랜드와 0-0 무승부…1승1무

크로아티아와 체코는 1-1 무승부 스웨덴은 포르스베리 PK 골로 슬로바키아에 1-0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해리 케인(오른쪽) © AFP=뉴스1
해리 케인(오른쪽) © AFP=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우승후보'로 꼽히던 잉글랜드가 스코틀랜드를 상대로 졸전 끝에 비겼다.

잉글랜드는 19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코틀랜드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럽축구선수권(유로) 2020 D조 조별 라운드 2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잉글랜드는 1승1무(승점 4)를 기록, 16강 진출을 확정짓지 못했다.

잉글랜드는 객관적 전력 우위에도 불구하고 결정을 짓지 못하며 답답한 경기를 펼쳤다.

잉글랜드는 전반 11분 존 스톤스의 헤딩 슈팅이 골대에 맞았고, 전반 28분 해리 케인의 다이빙 헤딩 슈팅은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후반전에도 흐름은 비슷했다. 후반 2분 메이슨 마운트의 중거리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걸렸고, 후반 10분 공격에 가담한 리스 제임스의 중거리 슈팅은 골문을 살짝 넘겼다.

잉글랜드는 필 포든 대신 잭 크릴리시를 투입하고, 해리 케인을 빼고 마커스 래시포드까지 투입하는 등 과감한 변화를 꾀했지만, 그럼에도 끝내 득점을 기록하지는 못했다. 결국 경기는 0-0으로 종료됐다.

영국 매체 BBC 스포츠는 "답답하고 또 답답한 저녁이었다"며 잉글랜드의 답답한 경기력을 표현했다. 반면 강호와 비기며 귀중한 승점 1점을 챙긴 스코틀랜드는 기쁨을 표했다. 스티브 클락 스코틀랜드 감독은 "아주 힘들 밤이 될 것이라 예상했지만, 결과적으로는 멋진 밤이 됐다"며 만족했다.

체코와 비긴 크로아티아 © AFP=뉴스1
체코와 비긴 크로아티아 © AFP=뉴스1

같은 조의 크로아티아와 체코도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크로아티아는 햄든 파크에서 열린 체코와의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크로아티아는 체코의 '45미터 골'의 주인공 패트릭 쉬크에게 전반 37분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허용했으나, 후반 2분 이반 페리시치가 동점골을 넣어 따라잡았다.

강호 크로아티아와 비긴 체코는 1승1무(승점 4)로 잉글랜드와 함께 선두권을 형성했고, 무난한 16강 진출이 예상됐던 크로아티아는 1무1패(승점 1)로 탈락 위기에 놓였다.

18일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E조 조별라운드 스웨덴과 슬로바키아의 맞대결은 스웨덴의 승리로 끝났다.

스웨덴은 0-0으로 팽팽하던 후반 32분 에밀 포르스베리가 페널티킥 결승골을 넣으며 짜릿한 1-0 승리를 챙겼다.

스웨덴은 1승1무(승점 4)로 아직 경기를 치르지 않은 스페인과 폴란드를 제치고 조 선두로 올라섰다.

▲D조
잉글랜드(1승1무) 0-0 스코틀랜드(1무1패)
체코(1승1무) 1-1 크로아티아(1무1패)

▲E조
스웨덴(1승1무) 1-0 슬로바키아(1승1패)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