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효슈팅 0개' 케인…英매체 "손흥민과 뛸 때 더 좋아 보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잉글랜드 대표팀 주장 해리 케인. © AFP=뉴스1
잉글랜드 대표팀 주장 해리 케인. © AFP=뉴스1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잉글랜드 대표팀 주장 해리 케인이 대표팀에서는 소속팀에서만큼의 존재감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영국 현지에서는 잉글랜드 대표팀 선수들이 케인을 잘 활용하지 못했고, 케인은 손흥민과 함께 뛸 때의 모습이 더 좋았다고 지적했다.

잉글랜드는 1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코틀랜드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럽축구선수권(유로) 2020 D조 조별 라운드 2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잉글랜드는 1승1무(승점 4)를 기록, 16강 진출을 확정 짓지 못했다.

영국 골닷컴은 "잉글랜드 대표팀의 날카롭지 못한 모습이 우려를 낳고 있다. 특히 공격수 케인의 모습은 사라져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케인은 이날 공을 19번 터치하는데 그쳤고 슈팅도 단 2개에 불과했다. 그나마 유효 슈팅도 없었다. 케인은 이날 74분을 뛰고 벤치로 물러났다.

골닷컴은 "케인이 토트넘에서 뛰며 얻은 부상에서 완벽하게 회복하지 못한 것일 수도 있다. 하지만 동료들과 감독이 케인을 적절하게 사용하지 못하는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매체는 "라힘 스털링과 필 포든은 전통적인 9번 역할의 공격수와 경기하는 것이 익숙해 보이지 않았다. 이들은 스스로의 찬스를 만들지 케인이 골을 넣을 수 있도록 자연스럽게 크로스를 올리는 선수가 아니다"며 "케인은 토트넘에서 손흥민과 함께 뛸 때 더 좋아 보였다"고 밝혔다.

손흥민과 케인은 토트넘에서 환상의 호흡을 자랑했다.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14골을 합작했다.

케인은 이날 경기 후 ITV와의 인터뷰에서 "힘든 경기였다. 상대가 적절한 시기에 멋진 수비를 펼쳤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27.16하락 27.2614:50 07/26
  • 코스닥 : 1046.17하락 9.3314:50 07/26
  • 원달러 : 1154.10상승 3.314:50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4:50 07/26
  • 금 : 72.25상승 0.8214:50 07/26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 [머니S포토] 국회 국방위, 청해부대 집단감염 긴급현안질의
  • [머니S포토] 송영길 "민주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 벌어지는 것 매우 유감스러"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