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름 끼치는 연기력'…아내를 살해한 이는 결국 남편이었다

강도 살인 사건으로 위장, 자작극 꾸민 그리스 30대 남성 '구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리스를 발칵 뒤집었던 강도 살인사건이 남편(오른쪽)의 자작극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바비스 아나그노스토풀로스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그리스를 발칵 뒤집었던 강도 살인사건이 남편(오른쪽)의 자작극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바비스 아나그노스토풀로스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그리스를 발칵 뒤집었던 강도 살인사건이 남편의 자작극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18일(현지시간) 그리스 언론에 따르면 헬기 조종사 바비스 아나그노스토풀로스(33)가 아내 캐롤라인 크라우치(20)와 반려견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됐다.

앞서 바비스는 지난달 무장한 강도가 집에 침입해 자신과 아내를 위협했다며, 이 과정에서 아내와 반려견이 살해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아내는 질식사로, 반려견은 난간에 매달린 채 사망했다.

그러나 이는 모두 바비스가 꾸민 자작극으로 드러났다. 바비스는 아내가 이혼을 원하면서 떠나겠다고 하자 그의 입을 막고 목을 졸라 살해했다.

이후 그는 경찰의 의심을 피하기 위해 2시간 동안 범행 현장 은폐를 계획했다. 제일 먼저 현관문 빗장을 부숴 강도가 침입한 것처럼 꾸민 뒤 자신의 반려견도 목 졸라 살해하고 계단 난간에 걸어뒀다.

그리고선 자신의 손과 발을 묶고, 이웃 사람들에게 전화를 걸 수 있게 준비를 한 뒤 눈을 가리고 입에 양말 한 개를 집어넣는 치밀함을 보였다.

현지 언론 인터뷰에서 아내와 반려견이 강도에게 살해 당한 슬픔을 표현하는 바비스.  (현지 매체 Star news 갈무리)  ©뉴스1
현지 언론 인터뷰에서 아내와 반려견이 강도에게 살해 당한 슬픔을 표현하는 바비스. (현지 매체 Star news 갈무리) ©뉴스1

이 사건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자 바비스는 인터뷰에 응하며 아내와 반려견을 잃은 슬픔을 표했다. 또 그는 아내의 추도식에 참석해 눈물을 흘리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내를 추모하는 글을 올리는 등 보는 이로 하여금 안타까움을 사게 했다.

그의 거짓말은 얼마 지나지 않아 경찰에 의해 발각됐다. 경찰은 캐롤라인의 스마트워치에서 내려받은 건강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바비스가 경찰에 신고한 시간보다 한 시간 일찍 캐롤라인이 사망했다는 것을 발견했다.

또한 바비스의 건강 데이터에서는 그가 묶여 있다고 증언한 시간에 아파트를 돌아다닌 것이 확인됐다. 이외에도 주변 지인을 통해 두 사람이 결혼 생활 내내 갈등을 빚었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캐롤라인의 지인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바비스는 항상 캐롤라인에게 집착했으며 모든 것을 통제하려고 했다. 캐롤라인은 결혼생활을 그만두고 싶어 했다"고 말했다.

여러 정황을 포착한 경찰은 바비스와 8시간이 넘는 강도 높은 심문 끝에 자백을 받아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내가 꾸민 짓에 대해 처벌을 받고 싶다"며 "하지만 딸을 키우고 싶어 감옥에 가고 싶진 않다"고 했다.

그리스 경찰은 바비스를 살인 및 동물 학대 등 혐의로 기소했다. 그의 연기력에 혀를 내두른 그리스 경찰 관계자는 "그는 최고의 연기자다. 최근 발생한 범죄 중에 가장 기억이 남는 사건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