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노동자 고 이선호씨, 평택항 사고 59일 만에 오늘 시민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청년 노동자 고 이선호씨의 장례식이 19일 오전 경기도 평택 안중백병원에서 열렸다. 사진은 그의 아버지 이재훈씨가 운구차 앞에서 고인의 관을 잡고 오열하는 모습. /사진=뉴스1
청년 노동자 고 이선호씨의 장례식이 19일 오전 경기도 평택 안중백병원에서 열렸다. 사진은 그의 아버지 이재훈씨가 운구차 앞에서 고인의 관을 잡고 오열하는 모습. /사진=뉴스1
지난 4월 평택항에서 작업 중 숨진 청년 노동자 고(故) 이선호씨(23)의 장례가 사고 59일 만인 19일 시민장으로 치러졌다.

'고 이선호씨 산재사망사고 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평택 안중백병원 장례식장에서 이씨의 장례식을 시민장으로 치렀다. 장지는 평택시립추모공원이다.

이씨의 유족과 원청업체인 동방이 지난 16일 장례절차 및 보상절차 등에 합의하면서 이뤄진 결과다. 유족은 합의를 통해 형사 입건된 동방 관계자들의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탄원서를 냈으며 동방 측에 민사상 책임을 묻지 않기로 했다.

유족은 그동안 이씨의 죽음에 대한 진상 규명 및 책임자의 사과, 재발 방지대책이 나오지 않으면 장례를 치를 수 없다며 빈소를 지켜왔다.

청년 노동자 고 이선호씨 장례식이 19일 오전 경기도 평택 안중백병원에서 시민장으로 열렸다. 사진은 그의 아버지 이재훈씨가 추모사를 하는 모습. /사진=뉴스1
청년 노동자 고 이선호씨 장례식이 19일 오전 경기도 평택 안중백병원에서 시민장으로 열렸다. 사진은 그의 아버지 이재훈씨가 추모사를 하는 모습. /사진=뉴스1
이선호씨는 4월22일 이선호씨는 평택항에서 작업하던 중 300㎏ 무게의 컨테이너 날개에 깔려 숨졌다. 이후 평택경찰서는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원청업체 동방 관계자 등 5명을 입건했으며 이 중 A씨 등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지난 18일 수원지방법원 평택지원 정재희 영장전담판사는 업무상 과실치사 등 혐의를 받는 지게차 운전자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정 판사는 "범죄가 중대하고 도주의 우려가 인정된다"며 사유를 밝혔다.

반면 같은 혐의를 받는 동방의 평택지사장 B씨와 대리 C씨에 대한 구속영장은 기각됐다. 법원은 "외국선사 소유 컨테이너의 노후불량이 사고에 미친 영향이 작지 않은 점, 범행을 반성하고 피해자 유족과 원만히 합의한 점, 그 밖에 수사에 임하는 태도와 가족관계 등에 비춰 도주 및 증거인멸의 우려가 크지 않다"고 설명했다.
 

김화평
김화평 khp04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김화평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