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웃는게 웃는게 아니야'…가오리 간지럼 태운 어부 뭇매

20대 어부 "물고기 잡고선 바다로 풀어줬다" 해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 어부가 가오리를 간지럼 태우는 영상을 공개하자 누리꾼들의 반응이 엇갈렸다. (제프리 데더 틱톡 계정 갈무리) © 뉴스1
한 어부가 가오리를 간지럼 태우는 영상을 공개하자 누리꾼들의 반응이 엇갈렸다. (제프리 데더 틱톡 계정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한 어부가 가오리를 간지럼 태우는 영상을 공개하자 누리꾼들의 반응이 엇갈렸다.

18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어부 제프리 데더(29)가 자신의 틱톡 계정에 올린 영상을 본 동물 보호가들이 분노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8일 게재된 이 영상에서 제프리는 자신이 잡은 가오리를 바닥에 두고 "어떻게 물고기를 간지럽히는지 알려주겠다"고 말했다. 그리고선 두꺼운 장갑을 낀 손을 뻗어 가오리의 아가미 쪽을 건드렸다. 그러자 가오리는 마치 웃는 것 같은 표정을 지었다.

그는 "우연히 가오리를 찔렀다가 발견했다. 입을 오므려 깔깔 웃는 것처럼 보인다"며 "간지럽히니까 가오리가 행복해 보이는 표정을 짓는다. 마치 어린아이 얼굴 같다. 정말 재밌다"고 말했다. 이 영상은 1억1400만 조회 수를 기록하며 화제를 모았다.

영상을 보고 "귀엽다"고 한 누리꾼들이 있는 반면, 다른 누리꾼들은 "가오리가 공기를 마시기 위해 숨을 헐떡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 누리꾼은 "눈처럼 보이는 두 개의 구멍은 실제로 콧구멍이고, 입 아래의 점선은 아가미"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이것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비인간적"이라며 "동물들이 인간들의 재미와 '좋아요'를 위해 희생당하고 학대받는 것이 슬프다"고 꼬집었다.

미국의 한 동물보호가인 벤 윌리엄슨은 "물고기가 고통스러움을 느끼고 질식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일부 누리꾼들의 비난이 이어지자 제프리는 "난 매일 항해를 한다. 내가 물고기를 해친다고 생각하겠지만, 난 이 물고기를 바다로 풀어줬다"며 "물고기를 잡고선 자주 놓아준다"고 해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20.29하락 22.3609:48 07/30
  • 코스닥 : 1036.87하락 7.2609:48 07/30
  • 원달러 : 1146.40하락 0.109:48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09:48 07/30
  • 금 : 73.68상승 0.8609:48 07/30
  • [머니S포토]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