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없으니 평범한 공격수… ‘유효슈팅 0개’ 해리 케인에 쏟아진 혹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로 2020에 나선 잉글랜드 축구대표팀의 해리 케인이 스코틀랜드와의 경기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여 비판을 받고 있다. /사진=로이터
유로 2020에 나선 잉글랜드 축구대표팀의 해리 케인이 스코틀랜드와의 경기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여 비판을 받고 있다. /사진=로이터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주장 해리 케인의 존재감이 소속팀에서 만큼 드러나지 않고 있다. 영국 현지에서는 잉글랜드 대표팀 선수들이 케인을 잘 활용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케인은 손흥민과 함께 뛸 때의 모습이 더 좋았다고 혹평 받았다.

잉글랜드는 19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코틀랜드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럽축구선수권(유로 2020) D조 조별 라운드 2차전에서 졸전 끝에 0-0으로 비겼다.

잉글랜드는 이날 경기에서 승리를 챙기지 못해 1승1무(승점 4)를 기록, 16강 진출을 확정 짓지 못했다.

영국 골닷컴은 “잉글랜드 대표팀의 날카롭지 못한 모습이 우려를 낳고 있다. 특히 공격수 케인의 모습은 사라져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케인은 이날 공을 19번 터치하는데 그쳤고 슈팅도 단 2개에 불과했다. 그나마 유효 슈팅은 단 한개도 없었다. 케인은 이날 74분을 뛰고 벤치로 쫓겨났다.

골닷컴은 “케인이 토트넘에서 얻은 부상이 완벽하게 회복되지 못한 것일 수도 있지만 동료들과 감독이 케인을 적절하게 사용하지 못하는 것도 문제”라고 꼬집었다. 이어 “케인은 토트넘에서 손흥민과 함께 뛸 때 더 좋아 보였다”고 강조했다.

손흥민과 케인은 토트넘에서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며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만 14골을 합작했다.

케인은 이날 경기 후 ITV와의 인터뷰에서 “힘든 경기였다. 상대가 적절한 시기에 멋진 수비를 펼쳤다”고 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