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시노백 백신, 화이자보다 효과 떨어져…부스터샷 필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시노백 바이오텍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 로이터=뉴스1
중국 시노백 바이오텍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중국 시노백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사람들이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을 접종한 이들보다 상당히 약한 항체 반응을 보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대 공중보건대 연구진은 두 백신 중 하나를 맞은 1000명의 항체 반응을 추적한 결과 화이자 백신을 맞은 이들의 항체 수치가 훨씬 더 높았다고 밝혔다.

벤저민 카울링 홍콩대 유행병학과 교수는 시노백 백신을 접종한 일부 사람들은 세 번째 추가 접종, 이른바 부스터 샷이 필요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일반적인 2회 접종만으로는 충분한 면역 효과를 이끌어내지 못할 수 있다는 얘기다.

3상 임상시험에서 화이자 백신의 효능은 95%, 시노백 백신은 50.7%로 보고된 바 있다. 카울링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가 대체로 제약사들이 발표한 효능 수준과 일치했다고 밝혔다.

홍콩 자치정부는 지난 2월 말부터 화이자 백신 170만회분과 시노백 백신 130만회분 등 주민들을 대상으로 300만회분 이상의 백신을 접종해왔다.

중국 시노백의 백신의 효능 논란은 인도네시아에서도 있었다. 최근 인도네시아 당국은 시노백 백신을 접종했음에도 350명 이상의 의료진이 코로나19에 감염됐으며 이들 가운데 수십 명이 입원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