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바로 중국식 방역?'…우리 교민 31명 여권 불태웠다

中 "실수였다" 사과…"격리시설 이용료 안 내도 돼" 여권·비자 재발급 불편에 외부 유출시 위변조 우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베이징 다싱국제공항에서 항공편을 기다리는 승객들 <자료사진> © AFP=뉴스1
중국 베이징 다싱국제공항에서 항공편을 기다리는 승객들 <자료사진> © AFP=뉴스1

(서울=뉴스1) 박재우 기자 = 중국 당국이 최근 베이징에 도착한 우리 교민 수십명의 여권을 불태우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일어나 파장이 일고 있다.

19일 우리 외교부에 따르면 중국 베이징 방역당국은 지난 4월 항공편으로 현지에 도착한 우리 교민 31명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격리시설로 안내하면서 "기록 작성에 필요하다"며 이들의 여권의 걷어갔다.

그러나 중국 측이 우리 교민들의 여권을 걷어간 지 수일이 지나도 이를 돌려주지 않아 그 경위를 확인해본 결과 "중국 당국자의 실수로 여권을 모두 소각한 것으로 파악됐다"는 게 외교부 당국자의 설며이다.

이 같은 사실이 전해지자 우리 정부는 베이징 주재 대사관을 통해 현지 당국에 항의했다.

그러나 중국 측도 여권 소각에 대한 '사과' 입장을 밝히며 우리 교민들의 격리시설 이용 비용을 자신들이 부담하겠단 의사를 전해왔다고 한다.

현재 베이징 당국은 외국인 입국시 무조건 자부담으로 3주 간 격리조치를 취하도록 하고 있다.

우리 정부와 중국 측은 본의 아니게 여권을 잃어버린 우리 교민들에게 최대한 빨리 새 여권과 비자를 발급해준다는 계획.

그러나 해당 교민들은 여권 재발급시 여권번호가 변경되는 데다 다른 국가의 비자마저 재발급 받아야 하는 상황이 돼 앞으로도 상당 기간 불편이 예상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일각에선 "해당 교민들의 여권이 소각 처리된 게 분명한지 확인해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만일 여권이 소각된 게 아니라 외부로 유출됐다면 위·변조 등에 사용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37.24상승 12.2914:30 07/27
  • 코스닥 : 1048.10상승 0.4714:30 07/27
  • 원달러 : 1150.40하락 4.614:30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4:30 07/27
  • 금 : 71.59하락 0.6614:30 07/27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 [머니S포토] 청년당원 만난 최재형 "이념 치우친 정책수립…청년 일자리 문제"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