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 이현욱, 옥자연에 "이보영 죽여…둘 중 하나는 죽어야 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인' 캡처 © 뉴스1
'마인'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마인' 이현욱이 옥자연에게 아내 이보영을 죽이라고 말했다.

29일 오후 처음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마인'(극본 백미경, 연출 이나정)에서는 이혜진(옥자연 분)에게 서희수(이보영 분)를 죽이라고 말하는 한지용(이현욱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한지용은 곽수창을 죽인 후 이혜진(옥자연 분)에게 괴한을 보내 그를 죽이려고 했다. 하지만 이혜진은 이를 깨닫고 탈출에 성공했고 서희수에게 이를 알렸다. 결국 서희수는 이혜진을 구하기 위해서 그를 다시 집에 들여야 겠다고 결심했다.

한지용은 다시 튜터로 들어온 이혜진을 보고 분노했다. 이혜진은 주차장으로 가 한지용을 멈춰세웠고 "곽수창 그 사람 당신이 죽였어? 정말 나도 죽일 생각이었니?"라고 물었다. 이에 한지용은 "그렇다"고 말하며 "내가 너 죽이겠다고 한 말 그냥 한 소리인 줄 알았어? 평온한 죽음을 맞지 못하는 사람은 전적으로 자기 잘못이야"라고 빈정댔다.

이에 이혜진은 "여기서 멈춰, 네가 안 멈추면 누군가 널 죽일거야"라고 말했고 한지용은 "처음으로 시간을 돌려보자, 예전 튜터로 들어왔던 그때의 강자경으로, 너 살고 싶지? 그러면 서희수 죽여, 그러면 네 말대로 네가 내 옆에서 하준이 키울 수 있잖아, 예전부터 네가 원하던 게 그런 거 아니었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둘 중 하나는 죽어야돼, 네 말대로 엄마가 둘일 수는 없잖아"라고 강조하며 이혜진을 충격에 빠트렸다.

그 순간 한진호(박혁권 분)는 김성태(이중옥 분)에게 "지용이 죽여라"며 아버지 한회장(정동환 분)의 블루 다이아몬드를 건넸다. 그는 "(다이아몬드를)팔아먹을 수 있게 내가 도와주겠다"며 해외 이주와 200억원을 보장해주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24.95하락 29.4723:59 07/26
  • 코스닥 : 1047.63하락 7.8723:59 07/26
  • 원달러 : 1155.00상승 4.223:59 07/26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3:59 07/26
  • 금 : 71.59하락 0.6623:59 07/26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 [머니S포토] 청년당원 만난 최재형 "이념 치우친 정책수립…청년 일자리 문제"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2021 세법개정안' 브리핑
  • [머니S포토] 인사 나누는 대권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