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0월 G20 미중정상 격돌 가능성↑…부담 커지는 韓외교

중국 배제한 G7 '중국 견제' 공식화…우리에겐 부담 없어 전문가 "美대중압박 노선에 가급적 늦게 동참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문재인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문재인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미국과 중국 간 패권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오는 10월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대한 한국 외교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 아직 4개월 여가 남았지만 미중 정상회담 가능성이 제기되며 벌써부터 양국간 신경전이 진행될 조짐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영국에서 열린 G7 정상회의에서 대(對) 중국 견제 메시지가 쏟아졌다. 대표적으로 중국 신장위구르 지역의 인권, 홍콩 자치권, 대만해협 문제 등이 공동성명에 담긴 것을 꼽을 수 있다.

또한 G7 정상들은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 전략에 대응하기 위한 새로운 글로벌 인프라(기반시설) 파트너십인 '더 나은 세계 재건'(B3W) 출범에 합의했다. 미국을 위시한 서방국가들과 중국 간의 '경제영토' 경쟁으로 확대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G7 정상회의는 중국이 참여하지 않는 정상간 협의체로 미국 주도의 '중국 견제' 한목소리는 충분히 예견된 결과였다는 분석이다. 이번 G7 정상회의에 초청국 신분으로 참여한 한국은 이른바 '중국 후폭풍'에서 자유로웠다.

하지만 오는 10월 30일부터 31일까지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 무대는 상황이 조금 다를 것이라는 지적이다. 무엇보다 중국이 참여해 참여국 정상들은 미중 양국 사이에서 한편만 지지할 수 없는 '딜레마 상황'에 놓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더구나 현재 바이든 행정부는 G20을 계기로 미중 정상회담을 고려중이다. 현재까지 바이든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간 대면회담은 단 한 차례도 열린 적이 없다.

미중 정상이 한 테이블에 앉는다면 '직설 화법'을 통한 견제 메시지가 나올 가능성이 크다는 평가. 참고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6일 열린 미러 정상회담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면전에서 러시아의 인권문제와 해킹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지난 3월 열린 미중 고위급 회담도 참고할 만하다. 당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그리고 중국의 양제츠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과 왕이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알래스카주 앵커리지에서 총 3차례 면담했는데 상호 비난전 양상이 전개된 바 있다. 중국 언론들은 당시 회담 소식을 전하며 미국이 중국을 공격하며 외교 의례를 무시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G20을 계기로 미중 정상회담이 열린다면, 신경전 양상과 함께 양측의 심기를 건드리는 발언이 오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평가가 나오는 선례다.

이를 전제로 G20을 계기로 한미, 한중 양자회담이 개최된다면, 우리로서는 '한미동맹과 한중 간의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조화롭게 발전시킨다'는 기본 원칙이 미중 양국의 힘겨루기로 인해 '도전'에 직면할 수도 있다는 분석이다.

전문가들은 미중 간 패권경쟁이 지속되고 있지만 일단 대면회담을 가지는 것 자체가 갈등 해소의 첫 시작이 될 수 있다고 했다. 미중 정상회담이 오히려 양국 갈등해소의 단초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우리로서는 한미동맹에 기반한 장기적인 안목으로 대처해 나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신범철 경제사회연구원 외교안보센터장은 "외교는 결국 아무리 긴장이 높아도 만나야 풀리는 것"이라며 "미중 정상이 만나게 되면 긴장이 증폭되기보단 가라앉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 센터장은 또한 "미중이 전략경쟁을 하고 있지만 상호의존적인 부분이 존재하기에 갈등을 증폭시키기 보다는 해소해야 한다는 인식을 갖고 있을 것"이라며 "우리는 한미동맹 기반해 한중관계 발전을 추구하고, 미국의 대중 압박노선은 가급적 늦게 동참하며, 개방적인 국제관계를 지향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