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케이 광자매' 하재숙 심장마비 죽음…최대철·홍은희 재회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캡처 © 뉴스1
KBS 2TV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오케이 광자매' 하재숙의 급사로 이야기가 새 국면을 맞았다.

지난 19일에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극본 문영남/연출 이진서/제작 초록뱀 미디어, 팬엔터테인먼트) 27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1부 23.4% 2부 28.6%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된 전 채널, 전 프로그램을 통틀어 시청률 1위 왕좌를 수성하면서 적수 없는 '주말극 최강자'로서의 승승가도를 증명했다.

신마리아(하재숙 분)는 배변호(최대철 분)와 간 여행에서 "죽어도 여한이 없을 것 같아요"라며 행복해했지만 안타깝게 죽음을 맞이했다. 종종 가슴을 부여잡으며 약을 먹던 신마리아가 호텔 욕실에서 쓰러진 후 끝내 심장마비로 사망한 것. 배변호는 오열했다.

배변호의 전처 이광남(홍은희 분)은 생선상자에 얼음을 재우고 정리하면서 부지런히 일했고 오늘까지만 일하고 딴 거 찾아보라는 이모 오봉자(이보희 분)에게 "소주 일곱 병 사들고 산에까지 올라간 년이 뭘 못해"라며 계속 일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생선을 배달하러 간 이광남은 복뎅이를 안고 환하게 웃는 배변호와 마주쳤던 터. 빨간 노랑 풍선을 팔에 매달고 있는 복뎅이에게 뭔가 설명해주는 배변호의 행복한 모습에 이광남은 자신의 초라한 차림을 의식했지만 애써 담담하게 "나 이모네 가게에서 일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혼여행 갔단 말 들었어, 장난감 사러 애엄마랑 같이 왔나봐"라며 배변호의 근황을 물었다.

배변호는 차마 신마리아(하재숙)의 죽음에 대해 밝히지 못한 채 고개를 끄덕였고, 이광남은 생선상자를 들고 도망치듯 급히 골목으로 걸어간 후 울컥하며 눈물을 글썽거렸다.

28회는 20일 저녁 7시55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5.10하락 37.5515:03 07/30
  • 코스닥 : 1030.28하락 13.8515:03 07/30
  • 원달러 : 1149.60상승 3.115: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5:03 07/30
  • 금 : 73.68상승 0.8615:03 07/30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송영길 "김경수·오거돈 공석 송구…메가시티 중단없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