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자매' 하차 하재숙 "모두 욕해도 나만은 마리아 보듬어주고 싶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재숙 인스타그램 © 뉴스1
하재숙 인스타그램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하재숙이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에서 하차하며 소감을 남겼다.

19일 하재숙은 인스타그램에 "신마리아를 연기하면서 실제의 나와 그녀의 엄청난 간극(?)에 지치고 힘들기도.…내안의 지독한 외로움과 열등감을 끄집어내야만하는 순간들과 마주하기가 너무 두렵기도 했지만 나만은 그녀와 따뜻하게 눈마주치고 마음으로 안아주고 싶었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그저 사랑이 고파서, 사람이 사무치게 그리워서 해서는 안 될 짓이라는 거 알면서도 달려갈 수 밖에 없었던 그녀를 위해 내안의 격정적인 감정들을 끊임없이 끄집어 내는 작업이 너무 버거웠지만 행복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마리아를 연기했던 배우로서, 도덕적 신념이 나와 부딪히고 세상 모든 사람들이 그녀를 욕해도 나만은 그녀를 뼛속깊이 이해하고 보듬어주고 싶었지만 그러기엔 제 그릇이 참 보잘것 없이 작아서 서럽기도 했습니다"라며 캐릭터(등장인물)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하재숙은 "부디 그녀의 마지막은 따뜻했길, 그녀의 마지막은 달콤한 꿈처럼 포근했길, 너무 외로웠던 그녀를 위해 오늘은 나라도 눈물을 흘려줘야겠습니다"라며 "편히 쉬어요, 마리아"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 흘릴 눈물 다 흘렸다' '이제 웃고 살아야지' '못된 짓 다했으니' '착하게 살자' 등의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친한 동료 배우 윤세아는 "그 마음 토닥토닥"이라고 댓글을 달았고, 김숙도 "우리 재숙이 수고했다"고 격려했다.

하재숙은 '오케이 광자매'에서 신마리아 역할로 열연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오케이광자매'에서 신마리아가 배변호(최대철 분)와 떠난 신혼여행에서 심장마비로 급사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