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시민들, 백신 대응 미흡에 분노 폭발…보우소나루 탄핵 시위 격화

브라질서 코로나19 사망자 50만 명 돌파…미국 이어 세계 2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1년 6월 19일(현지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탄핵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2021년 6월 19일(현지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탄핵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50만 명을 넘어서자 브라질 전역에서 시민들이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 탄핵 시위에 동참하기 위해 거리로 나왔다고 로이터통신이 19일(현지시간) 전했다.

19일 기준 국제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브라질 누적 사망자수는 50만800명으로 미국(61만7043명)에 이어 전 세계 2위를 기록 중이다.

시민들은 정부의 안일한 태도를 문제 삼았다. 이들은 마스크 착용 필요성에 의구심을 품으며 백신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대통령을 '대량 학살자'라고 비유하기까지에 이르렀다.

이 밖에도 시위자들은 백신 구매 기회를 잡지 않은 것을 비판했다. 제약회사 화이자는 지난 8월부터 11월 사이 브라질 정부에 백신 판매 제의를 했으나 어떤 답변도 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2021년 6월 19일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의 탄핵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2021년 6월 19일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의 탄핵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분노가 극에 달한 이들은 결국 시위에 참가해 모두 한 목소리로 보우소나루의 이같은 대처를 '학살'에 비유하며 그의 퇴진을 요구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수도 브라질리아를 비롯해 브라질 26개 주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시위가 벌어졌다.

브라질리아에 거주 중인 36세 알리네 라벨로 씨는 "우리는 지난해 백신을 사지 않고 국민을 돌보지 않은 '대량학살자' 보우소나루 정부에 항의하고 있다"며 분노를 표출했다.

상파울루에 거주 중인 시위자 역시 "보우소나루를 축출해야 할 이유는 '50만' 가지나 있다"는 푯말을 들고 거리를 행진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지지율도 폭락 중이다. 지난달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보우소나루의 지지율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으며, 응답자 24%만이 그의 행정부를 '좋다'거나 '훌륭하다'고 인정했다.

같은 여론조사에서 2022년 대선이 당장 치러질 경우 보우소나루의 좌파 경쟁자이자 브라질 전 대통령인 룰라 다 실바가 승리할 것이란 결과가 나왔다.

한편 브라질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인구 2억1300만명 중 1차 백신 접종을 접종한 인구는 29%며, 이 가운데 2차 접종까지 완료한 인구는 11%에 불과하다.


2021년 6월 19일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대통령 탄핵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한 시위자가
2021년 6월 19일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대통령 탄핵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한 시위자가 "보우소나루를 축출해야 할 이유는 '50만' 가지나 있다"는 푯말을 들고 거리를 행진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32.89하락 21.5314:22 07/26
  • 코스닥 : 1050.65하락 4.8514:22 07/26
  • 원달러 : 1152.70상승 1.914:22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4:22 07/26
  • 금 : 72.25상승 0.8214:22 07/26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 [머니S포토] 국회 국방위, 청해부대 집단감염 긴급현안질의
  • [머니S포토] 송영길 "민주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 벌어지는 것 매우 유감스러"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