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원한 에릭센, 덴마크 대표팀 '깜짝' 방문…동료들은 '감동'

심장 수술 받고 회복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쓰러졌던 에릭센을 위한 퍼포먼스를 했던 덴마크. © AFP=뉴스1
쓰러졌던 에릭센을 위한 퍼포먼스를 했던 덴마크.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경기 중 쓰러졌던 덴마크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에릭센(29·인터밀란)이 심장 수술 후 대표팀 훈련장을 깜짝 방문했다.

20일(한국시간) ESPN에 따르면 에릭센은 덴마크 코펜하겐의 한 병원서 심장 수술을 받은 뒤 대표팀 훈련장을 찾아 동료들과 함께 식사를 했다.

에릭센은 지난 13일 핀란드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경기 도중 심장 이상으로 쓰러졌다.

생명을 위협받을 수도 있던 끔찍한 상황이었지만 그는 다행히 의식을 회복했고, 심장 수술을 한 뒤 건강을 회복 중이다. 에릭센을 위해 로멜로 루카쿠(인터밀란)을 비롯해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등 많은 동료들이 그의 쾌유를 기원하는 세리머니로 감동을 안겼다.

덴마크 축구대표팀 동료들은 에릭센의 깜짝 방문에 큰 감동을 받았다.

크리스티안 노르가드(브렌트포드)는 "에릭센이 훈련장에 나타날지 전혀 몰랐다"며 "그는 좋은 기운을 우리에게 줬다. 동료들은 에릭센과 포옹했고, 다시 아들과 걷는 모습을 보니 너무 기뻤다"고 말했다.

요아킴 메흘레(아탈란타)는 "우리가 마지막으로 그를 보았던 것은 그라운드에 쓰러져 있는 모습이었는데 이렇게 괜찮아진 것을 직접 볼 수 있어 정말 다행이었다"고 전했다.

유로 2020에서 2연패로 부진한 덴마크는 에릭센의 방문으로 다시 큰 힘을 얻었다. 선수들은 러시아와 조별리그 3차전을 앞두고 각오를 다졌다.

덴마크 대표팀 공격수 안드레야스 올센(볼로냐)은 "에릭센이 우리 앞에 서있는 것을 보니 너무 좋았다"며 "그가 괜찮아 졌다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이제 우리는 남은 경기에만 집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릭센은 당분간 회복에 집중할 예정이다. 그라운드에 복귀할 수 있을지는 아직까지는 미정이다.

에릭센의 측근은 ESPN을 통해 "그가 모든 검사를 마무리 짓고 심근계에 위험이 발견되지 않는다면 빠르게 복귀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에릭센이 복귀하기 위해서는 여러 절차를 밟아야 한다. 현재 심장에 이식형 감시 장치를 달고 있는 그는 이탈리아 올림픽위원회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덴마크는 오는 22일 러시아와 조별리그 B조 최종전을 치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