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사망 세계 '2위'인데 백신도 없어… 브라질 시민들, 대통령 탄핵 시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50만 명을 넘어서자 브라질 시민들이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대량 학살자'로 비유하며 탄핵을 요구했다./사진=로이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50만 명을 넘어서자 브라질 시민들이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대량 학살자'로 비유하며 탄핵을 요구했다./사진=로이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50만명을 넘어서자 브라질 시민들이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대량 학살자'로 비유하며 탄핵을 요구했다.

19일 기준 국제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브라질 누적 사망자수는 50만800명으로 미국(61만7043명)에 이어 전 세계 2위를 기록 중이다.

시민들은 정부의 안일한 태도를 문제 삼았다. 이들은 마스크 착용 필요성에 의구심을 품으며 백신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대통령을 '대량 학살자'라고 비유하기까지에 이르렀다.

이 밖에도 시위자들은 백신 구매 기회를 잡지 않은 것을 비판했다. 제약회사 화이자는 지난 8월부터 11월 사이 브라질 정부에 백신 판매 제의를 했으나 어떤 답변도 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분노가 극에 달한 이들은 결국 시위에 참가해 모두 한 목소리로 보우소나루의 이같은 대처를 '학살'에 비유하며 그의 퇴진을 요구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수도 브라질리아를 비롯해 브라질 26개 주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시위가 벌어졌다.

브라질리아에 거주 중인 36세 알리네 라벨로 씨는 "우리는 지난해 백신을 사지 않고 국민을 돌보지 않은 '대량학살자' 보우소나루 정부에 항의하고 있다"며 분노를 표출했다.

상파울루에 거주 중인 시위자 역시 "보우소나루를 축출해야 할 이유는 '50만' 가지나 있다"는 푯말을 들고 거리를 행진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지지율도 폭락 중이다. 지난달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보우소나루의 지지율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으며, 응답자 24%만이 그의 행정부를 '좋다'거나 '훌륭하다'고 인정했다.

같은 여론조사에서 2022년 대선이 당장 치러질 경우 보우소나루의 좌파 경쟁자이자 브라질 전 대통령인 룰라 다 실바가 승리할 것이란 결과가 나왔다.

한편 브라질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인구 2억1300만명 중 1차 백신 접종을 접종한 인구는 29%며, 이 가운데 2차 접종까지 완료한 인구는 11%에 불과하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8:03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8:03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8:0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8:03 07/28
  • 금 : 73.02상승 1.4318:03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