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9명 "국산 백신 필요해"…임상 참여에는 "부정적"

국산 코로나19 백신 개발 필요 92.3%·중요 92.8%·시급 87.8% 임상 참여는 21.4%만…부작용 우려 30.7%·정보 제한적 22.7%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접종 중인 시민 모습./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접종 중인 시민 모습./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우리 국민 10명 중 9명은 국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이 필요하다고 봤지만, 백신 임상시험 참여에는 소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와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은 지난 4일부터 8일까지 여론조사기관 마크로밀엠브레인에 의뢰해 전국 성인 16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임상에 대한 국민 인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신뢰 수준 95%, 최대 허용 표집오차는 플러스 마이너스(±) 2.45%포인트이다.

조사 결과를 보면 국산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92.3%, 중요하다 92.8%, 시급하다는 87.8%로 긍정적으로 응답했다. 국산 코로나19 백신 임상은 74.3%가 긍정적인 인식을 보였다.

긍정적 인식은 60대(85.3%), 50대(82.6%)가 높았으며, 국산 백신 개발에 긍정적인 이유로는 '코로나19 백신 자주권 확보'라는 대답이 50.7%로 가장 높았다.

반면 부정적 인식은 20대가 10.2%로 50대(1.4%), 60대(1.7%)에 비해 훨씬 높았다. 부정적 이유로는 '아직 검증되지 않은 의약품을 사용한다'라는 대답이 37.9%로 가장 높았다.

국산 백신 임상 안전성과 관련해 국민 33.8%는 안전하다, 51.4%는 보통, 14.9%는 안전하지 않다고 응답했다. 안전하다고 생각한 이유는 국내 기업 전임상을 거친 의약품에 대한 신뢰 49.6%, 임상 의료진에 대한 신뢰 24.4%였다.

안전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이유는 임상시험 정보가 제한적 47.7%, 검증되지 않은 의약품 사용 44%로 집계됐다.

국산 코로나19 백신 개발 임상에 본인이 참여할 것인지 의사를 묻는 질문에는 국민 78.6%가 참여 의향이 없다고 밝혔다. 반면 21.4%만 참여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연령별로는 20대가 16.5%로 가장 부정적이었다. 이어 30대 17%, 40대 23.5%, 50대와 60대가 각각 24% 순으로 높은 참여 의향을 보였다. 성별은 남성이 29.6%로 여성 13%에 비해 2.3배로 높았다.

임상에 참여하는 이유로는 백신 자주권 확보 36.1%, 신약 개발 기여 20.1%, 코로나 종식 기여 15.4% 순이었다. 임상에 참여하지 않는 이유로는 국산 백신 부작용에 대한 우려 30.7%, 임상시험 정보가 제한적 22.7%, 국산 백신 효과에 대한 불신 14.5%, 보상체계 미흡 11.0% 순이었다.

백신 임상 참여를 고취시킬 수 있는 방안을 복수 응답으로 물었을 때 이상반응 시 충분한 보상 71.2%, 데이터의 투명한 공개 64.2%, 임상 참여 시 유급휴가 및 출장 인정 56.5%, 임상 참여 후 예방효과 부족 시 백신 우선접종권 부여 51.4% 순으로 조사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8:03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8:03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8:0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8:03 07/28
  • 금 : 73.02상승 1.4318:03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