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까지 제쳤다”… 카카오, '시총 70조원'으로 5위 등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래픽=카카오
./그래픽=카카오

카카오가 최근 국내 증시 시가총액 3위에 오른데 이어 그룹 단위로도 상장사 시총 기준 국내 5위 그룹에 등극했다. 카카오뱅크·카카오페이 등의 카카오 자회사들이 줄줄이 IPO(기업공개)를 앞두고 있어 국내 증시에서 카카오그룹의 비중이 더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20일 한국거래소 등에 따르면 카카오와 계열사(카카오게임즈·넵튠)를 합한 카카오그룹의 시가총액은 지난 18일 기준 73조9344억원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카카오그룹은 삼성그룹(751조1009억원), SK그룹(200조9109억원), LG그룹(158조1144억원), 현대차그룹(152조2861억원)에 이은 시총 기준 5위 그룹이 됐다. 

카카오그룹은 2019년 말까지만 해도 시총 13조2388억원으로 그룹 시총 순위 13위에 그쳤지만 지난해 코로나19(COVID-19) 사태 이후 비대면 수혜주로 떠오르면서 주목을 받았다. 

지난해 말에는 시총이 37조9524억원으로 증가해 포스코그룹, 롯데그룹, 아모레퍼시픽그룹, CJ그룹, 현대중공업을 제치고 7위로 급등했다. 카카오그룹은 올해에도 주가가 급등세를 이어가면서 성장주로 꼽히던 네이버그룹과 셀트리온그룹마저 추월했다. 2019년 말부터 현재까지 약 1년 반 동안 카카오그룹의 시총 증가율은 약 459%, 증가액은 60조7006억원에 이른다. 

카카오그룹이 이처럼 몸집을 늘릴 수 있었던 것은 카카오의 주가 급등 덕분이다. 더불어 게임, 금융, 콘텐츠, 모빌리티 등 다양한 영역으로 계열사를 '무한 확장'하며 성장·수익성 확보에 성공한 곳을 독자 상장시키는 카카오 특유의 공격적인 성장 전략이 뒷받침 됐다는 평가다. 

공정거래위원회 기업집단포털에 따르면 카카오그룹 소속사는 2015년 말 45개에서 지난해 말 118개로 2배(73곳) 이상 늘었다. 같은 기간 삼성·SK·LG·현대차 등 4대 그룹 소속사가 모두 263개에서 330개로 67개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카카오그룹 한 곳의 계열사가 4대 그룹을 합한 것보다 더 많이 증가한 셈이다.  

최대 경쟁사인 네이버 소속사가 2017년 말 45개, 2018년 말 42개, 2019년 말 43개, 지난해 말 45개로 거의 변동이 없던 것과도 비교된다. 

특히 카카오는 계열사들을 상장시킨다는 점에서 네이버와 큰 차이를 보인다. 지난해 9월 코스닥에 상장한 카카오게임즈는 당시 최대 기록인 58조원대의 증거금을 모았다. 오는 7월 카카오뱅크가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있고, 카카오페이도 유가증권시장 예비상장심사를 통과할 것으로 보여 국내 증시에서 카카오그룹의 비중은 당분간 계속 확장될 것으로 전망된다. 카카오뱅크와 카카오페이의 IPO 규모는 최소 40조원 이상이 될 것으로 추정된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