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총리가 도쿄 올림픽을 강행하는 속내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0 도쿄 올림픽이 7월 23일 개최된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2020 도쿄 올림픽이 7월 23일 개최된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2020 도쿄 올림픽을 취소하라는 세계적 요구와 압박 속에도 일본 정부는 시간을 끌며 대회를 강행하려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9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런 결정은 재정적인 문제와는 무관하며 중국에 대한 우월감, 정치적 상황, 현실적 계산 등이 반영된 결과라고 이 매체는 분석했다.

일본 내에서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올림픽 개최 강행' 결정이 옳았다는 것을 보여주듯 최근 대회 개최에 대한 호의적 여론이 커지고 있다.

NHK 등이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도쿄 올림픽이 취소돼야 한다는 응답자는 80%에 달했지만 불과 한 달 만인 현재, 이 수치는 31%로 떨어졌다.

스가 총리로선 정치적 계산이 무엇보다 앞선다. 그는 10월22일까지 총선을 실시해야 하는데, 국제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는 평가로 여당이 선거에서 선전할 경우 본인의 임기가 연장 될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도쿄 인사이드라인의 다카오 토시카와 편집장은 "스가는 대회가 열리면 그 열기가 지지율로 이어질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만약 일본에서 메달 획득 랠리까지 이어진다면 그들은 최대한 빨리 선거를 치르고싶어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일부는 코로나19 재확산 위험을 이유로 올림픽 개최를 오히려 정치적 위험 요소로 바라보고 있다. 그러나 역학자들은 단순히 대회를 개최하는 것에 위험 부담이 따르지는 않다고 보고 있는 상황.

코로나19의 주된 위험은 국내 여행과 사회적 접촉의 증가에서 비롯되지만, 도쿄 2020 주최자들은 행사장의 관객 수를 제한하고 있기 때문에 비교적 안전하다는 입장이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나아가 올림픽 대회 취소는 스가 총리의 정치적 위험을 증가시킬 공산이 크다.

단기적으로는 '나라와 국민을 지키는 지도자' 이미지를 구축할 수는 있지만, 그것도 잠시. 스가는 이후 수년간의 노력과 수조엔의 혈세를 낭비했다는 질책을 받을 수 있다고 FT는 분석했다.

이 밖에도 스가 총리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의 지지가 필요한데 도쿄 올림픽이 그의 주요 유산인점, 그리고 도쿄 올림픽 폐막 후 8개월 뒤 예정된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을 의식해서라도 올림픽 개최가 불가피하다.

한편 일본 인구 1억2000만여명 가운데 일일 평균 코로나19 확진자는 지난달 6500명에서 현재 1500명대로 떨어졌다. 코로나19 사망자는 1만4000여명으로 전세계 34위를 기록 중이다.

또한 올림픽 개최가 불과 한달 남짓한 일본에서는 현재 하루 60만 회분 이상의 백신이 접종되고 있다. 일본 정부는 대회 전까지 30~40%에 달하는 인구가 최소 1차 접종을 마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에 FT는 다음달 23일 올림픽 개최까지 코로나19 확산세가 걷잡을 수 없는 상황이 아니라면 대회는 예정대로 열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도쿄올림픽 주경기장 전경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도쿄올림픽 주경기장 전경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8:03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8:03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8:0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8:03 08/05
  • 금 : 71.37하락 0.5118:03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