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기술 보유' 원자력연구원, 北 해커에 뚫렸다… 정부 "조사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원전·핵원료 원천기술을 보유한 한국원자력연구원이 북한 해커 조직에 의해 해킹 공격을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돼 여론이 들끓고 있다. 정부는 "해킹 사고의 피해규모와 공격 배후지 등을 현재 확인 중"이라고 했지만 북한과의 연관성 여부에 대해선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사진=최동준 뉴시스 기자
원전·핵원료 원천기술을 보유한 한국원자력연구원이 북한 해커 조직에 의해 해킹 공격을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돼 여론이 들끓고 있다. 정부는 "해킹 사고의 피해규모와 공격 배후지 등을 현재 확인 중"이라고 했지만 북한과의 연관성 여부에 대해선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사진=최동준 뉴시스 기자
원전·핵원료 원천기술을 보유한 한국원자력연구원이 북한 해커 조직에 의해 해킹 공격을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돼 여론이 들끓고 있다. 정부는 "해킹 사고의 피해규모와 공격 배후지 등을 현재 확인 중"이라고 했지만 북한과의 연관성 여부에 대해선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18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달 14일 정찰총국 산하 '킴수키'(kimsuky) 해커조직으로 추정되는 IP를 통해 원자력연구원 내부시스템이 해킹당했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만약 북한에 원자력 기술 등 국가 핵심 기술이 유출됐다면 2016년 국방망 해킹 사건에 버금가는 초대형 보안 사고로 기록될 수 있다"며 "이 사건은 국가정보원이 구체적인 피해 규모와 배후 세력을 현재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했다.

하 의원은 "원자력연구원이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VPN(암호화된 인터넷 연결로 가상 가설망) 취약점을 통해 신원불명의 외부인이 일부 접속에 성공했다고 지난 14일 사고 신고를 했다"며 "13개 외부 IP가 VPN 시스템에 무단으로 접속된 기록이 발견된 것"이라고 했다.

국정원은 "원자력연구원에 대한 현장조사를 실시, VPN을 통한 전산망 침투를 확인했다"며 해킹 사실을 확인했다.

국정원 관계자는 "원자력연구원에 취약 VPN 운영을 중단토록 즉각 조치했고, 연구원 보안장비를 통해 해킹 경유지를 차단토록 하는 등 당시 긴급 대응했다"고 설명했다. 국정원은 과기정통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정확한 피해규모 및 공격배후에 대해서도 확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북한사이버테러 전문연구그룹인 '이슈메이커스랩'을 통해 공격자 IP 이력을 추적하니 '킴수키'가 지난해 코로나 백신 제약사를 공격했던 북한 해커 서버로 연결된 것을 확인했다"고 했다. 킴수키는 과거 국방부·통일부 등 주요 부처와 유관기관을 해킹한 것으로 알려진 북한의 해커조직이다.

하 의원은 특히 "해커가 사용한 주소 가운데 문정인 전 외교안보특보의 이메일 아이디도 발견됐다. 문 전 특보가 지난 2018년 이메일 해킹을 당했던 사고와 연관됐을 가능성이 크다"며 "모두 북한이 배후 세력이란 결정적 증거"라고 했다.

정부가 해킹 사고를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하 의원은 "원자력연구원과 과기정통부 등 관계 기관은 조사 과정에서 '해킹사고는 없었다' '처음 듣는 이야기다'라며 사건 자체를 은폐하려다 추궁 끝에 관련 자료를 제출했다"며 "원자력연구원 측은 국회를 상대로 한 허위 보고에 대해 잘못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정부는 누가, 어떤 목적으로 국가 핵심 기술을 탈취했는지 피해 규모와 배후 세력을 조속히 공개해야 한다"고 했다.

과기정통부도 이날 해킹 관련 설명자료를 내고 "원자력연구원의 VPN 운영을 즉시 중단했고, 공격자 IP 차단 등 필요한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와 원자력연구원 등 관계기관이 "해킹사고는 없었다"라고 허위 보고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피해 규모 등이 최종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실무적인 착오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원자력연구원도 은폐 의혹에 대해 "침해가 의심돼 조사 중으로 피해가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벌어진 실무진 답변의 착오였다"며 "해킹사고 발생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점 사과드린다"고 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92하락 39.7314:51 07/30
  • 코스닥 : 1029.81하락 14.3214:51 07/30
  • 원달러 : 1149.90상승 3.414:51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4:51 07/30
  • 금 : 73.68상승 0.8614:51 07/30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송영길 "김경수·오거돈 공석 송구…메가시티 중단없다"
  • [머니S포토] 교육부·방역전문가 자문회의, 인사 나누는 '유은혜'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