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최강' 스롱 피아비, 프로전향 후 첫 우승… 올시즌 LPBA투어 개막전 우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롱 피아비(캄보디아)가 20일 오후 경북 경주 블루원리조트에서 열린 '2021-22 블루원리조트 PBA-LPBA 챔피언십' LPBA 결승전에서 김가영을 세트스코어 3-1(7-11 11-4 11-10 11-9)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PBA
스롱 피아비(캄보디아)가 20일 오후 경북 경주 블루원리조트에서 열린 '2021-22 블루원리조트 PBA-LPBA 챔피언십' LPBA 결승전에서 김가영을 세트스코어 3-1(7-11 11-4 11-10 11-9)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PBA
올시즌 LPBA투어 개막전 우승의 주인공은 스롱 피아비(캄보디아)로 결정됐다.

스롱 피아비는 20일 오후 경북 경주 블루원리조트에서 열린 '2021-22 블루원리조트 PBA-LPBA 챔피언십' LPBA 결승전에서 김가영을 세트스코어 3-1(7-11 11-4 11-10 11-9)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시즌 마지막 투어 대회에서 데뷔해 32강에 머물렀지만 올시즌은 개막전부터 우승을 차지해 시즌 전망을 밝게 했다.

1세트는 김가영의 몫이었다. 1이닝부터 꾸준히 점수를 쌓은 김가영은 6이닝을 제외하고 공타없이 1세트를 11-7로 비교적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스롱 피아비의 반격은 2세트부터였다. 피아비는 1이닝 3점, 2이닝 6점 그리고 3이닝에 마지막 2점을 기록하며 3이닝만에 2세트를 11-4로 따내 세트스코어 1-1 동점을 만들었다.

3세트는 끝까지 승부를 알 수 없는 접전이었다. 세트 초반 피아비는 6-3으로 앞서나갔지만 김가영이 5이닝에 5득점하며 역전에 성공했다. 김가영은 6이닝에 뱅크샷을 성공시키며 10점에 먼저 도달했다. 하지만 마지막 1점을 남기고 3이닝 연속 공타를 기록한 것이 아쉬웠다. 그 사이 피아비는 차근히 점수를 쌓으며 11-10으로 재역전에 성공하며 3세트를 따냈다.

4세트도 끝까지 접전이었다. 하지만 이번에도 주인공은 뒷심을 발휘한 피아비의 승리였다. 8이닝 돌입 이전 6-9로 뒤지던 피아비는 8이닝에서 3점을 기록하며 9-9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피아비는 9이닝에서 2점을 연달아 쳐내며 11-9로 세트를 마무리짓고 우승을 확정했다.
 

경주(경북)=차상엽
경주(경북)=차상엽 torwart@mt.co.kr  | twitter facebook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5.35상승 2.3113:48 08/03
  • 코스닥 : 1031.04하락 6.7613:48 08/03
  • 원달러 : 1150.10하락 0.813:48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3:48 08/03
  • 금 : 73.28하락 0.6213:48 08/03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원외 당협위원장들 만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어제 이어 오늘도 국회 방문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