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중순부터 8명 사적모임 전격 허용… 달라진 거리두기 내용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새 거리두기 개편안이 20일 공개된 가운데 개편안 내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사진=뉴스1
새 거리두기 개편안이 20일 공개된 가운데 개편안 내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사진=뉴스1

정부가 다음달 1일부터 새 거리두기 개편안을 적용한다.  

김 총리는 20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갖고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 이행으로 방역과 일상의 조화를 회복하고자 한다"며 "새로운 거리두기를 충분히 이해해주고 악용하지 말고 방역과 백신으로 전국민 면역체계가 아직 확실히 이루지 못했다는 현실을 이해해달라"고 강조했다. 

새 거리두기는 7월1일부터 2주간은 아무래도 사회적인 경각심이 있어 이행기간을 도입하기로 했다. 

그는 "1단계인 지방은 관계가 없지만 2단계인 수도권은 6인이하의 사적모임 등 일부 제한이 가해진다"며 "새 거리두기 체계 이행으로 방역과 일상의 조화를 회복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개편안은 5단계로 운영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4단계로 조정했다. 방역기준을 현실화 해 5인이상을 제한하던 사적모임 등 기준을 다시 마련했다.1단계는 전국적으로 500명 이하·수도권은 250명 이하일 때, 2단계는 전국적으로 500명 이상·수도권에 250명 이상일 때, 3단계는 전국적으로 1000명 이상·수도권에는 500명까지, 4단계는 전국적으로 2000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수도권에서는 1000명이 기준이 된다. 

김 총리는 "1단계는 모든 제한이 없어져 다중 이용시설을 제한없이 이용할 수 있다"며 "2단계인 경우는 사적 모임은 8명까지 허용이 된다"고 설명했다. 

또 유흥시설, 노래방, 식당, 카페등은 24시까지 영업을 하고 지자체에 따라선 해당업종에 따른 여러가지 탄력적 적용이 가능하다. 

3단계는 다시 지금처럼 4인까지만 사적모임이 허용된다. 일부는 오후 10시까지 영업이 제한된다. 전국적으로 4단계가 되면 오후 6시 이후에는 2명만 만날 수 있게 된다. 유흥시설은 집합금지가 되고 모든 영업시설은 22시까지로 영업시간 제한이 확대된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