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측 "경선 연기, 의총서 논의해야…지도부 독단 결정, 당헌 무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가 1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부동산 세제 완화 논의를 위한 정책 의원총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1.6.18/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가 1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부동산 세제 완화 논의를 위한 정책 의원총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1.6.18/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은 20일 대선 경선 일정 논의를 위한 최고위원회의를 앞둔 당 지도부를 향해 "열린 자세로 의원총회를 개최할 것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이낙연 캠프 대변인을 맡고 있는 오영훈 의원은 이날 오후 입장문에서 "지난 18일 우리 당 소속 의원 66명은 '대선 경선 관련 일정과 방법 등 토론'을 위해 의총 개최를 원내대표에게 요구했다"며 "경선과 관련한 당헌 88조 2항의 '상당한 사유'에 근거해 이 사안을 의총에서 이를 논의코자 함"이라고 말했다.

오 의원은 "지금 가장 핵심적 논의 사항은 경선 시기를 논의해야 하는 '상당한 사유'가 있느냐 없느냐다. 그게 당헌의 정신이고 민주당이 지키고 고수해야 할 원칙"이라고 말했다.

이어 "66명의 의원은 Δ코로나로 인한 비대면 전당대회 Δ경선일정과 겹치는 올림픽과 휴가일정 Δ야당 경선일정과의 비대칭에서 감내해야 할 리스크 Δ혁신적 경선방식 준비기간 등을 '상당한 사유'로 보고 토의를 위한 의총 소집을 요구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오 의원은 "이는 우리 당의 정권 재창출을 위한 충정에서 우러나온 것임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며 "이런 상황에서 당 지도부가 최소한의 '논의 과정' 요구조차 무시하고 독단적으로 결정을 내린다면 경선 일정 변경의 권한이 당무위원회에 있다는 당헌과 당규를 정면으로 무시한 비민주적 의사결정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의총은 대한민국에서 발생하는 모든 문제를 이야기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의총의 개최 여부를 원색적 용어로 비난하는 일부 의원들께는 의원들의 논의 자체를 봉쇄할 어떠한 권한도 권력도 존재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8:03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8:03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8:0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8:03 08/05
  • 금 : 71.37하락 0.5118:03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