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폼 교환 거절당했던 고젠스, 유로서 호날두에게 통쾌한 복수

'1골 1도움' 기록하며 독일의 4-2 승리 견인 코파이탈리아서의 아픈 기억 털어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르투갈을 상대로 완벽한 승리를 견인한 고젠스 © AFP=뉴스1
포르투갈을 상대로 완벽한 승리를 견인한 고젠스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경기에서 유니폼 교환을 요청했다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에게 거절당했던 로빈 고젠스(아탈란타)가 통쾌한 복수에 성공했다.

고젠스는 20일(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푸스발 아레나 뮌헨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1골 1도움의 활약을 펼치며 독일의 4-2 승리를 이끌었다.

독일은 전반 15분 호날두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상대의 자책골 2개에 힘입어 경기를 뒤집었다.

이어 후반에 카이 하베르츠(첼시)와 고젠스의 연속골이 터지며 디오고 조타(리버풀)가 만회골을 넣은 포르투갈을 눌렀다.

고젠스는 앞서 자신의 자서전에서 호날두에게 유니폼(제복) 교환을 요청했다가 거절당했던 일화를 밝혀 화제를 모았다.

아탈란타에서 뛰고 있는 고젠스는 유벤투스와의 코파이탈리아에서 승리한 뒤 호날두에게 다가가 유니폼 교환을 요청했으나 거부당한 바 있다. 당시 경기 패배에 화가 난 호날두는 "싫다"는 한마디를 밝히고 그라운드를 빠져 나갔다.

독일전 패배 이후 고개를 숙인 포르투갈 대표팀 주장 호날두. © AFP=뉴스1
독일전 패배 이후 고개를 숙인 포르투갈 대표팀 주장 호날두. © AFP=뉴스1

고젠스는 자서전에서 "굉장히 부끄러웠다. 경기장을 나오는데 스스로 굉장히 작아지는 느낌이었다"고 회고했다.

유로 2020서 호날두와 재회한 고젠스는 엄청난 활약을 펼치며 경기 후 맨 오브 더 매치(최우수선수)에도 선정됐다.

고젠스는 이날 호날두와 유니폼을 교환할 두 번째 기회를 스스로 거부했다.

그는 '스카이스포츠 이탈리아'와의 인터뷰에서 "오늘은 호날두에게 유니폼 교환을 요청하지 않았다. 그저 승리를 즐기고 싶었을 뿐"이라고 미소 지었다.

고젠스는 "강팀을 상대로 토너먼트 첫 골과 첫 도움을 기록했다. 매우 행복하고 자랑스럽다"고 소감을 전했다.

최근 인터밀란, 유벤투스 등 빅 클럽 등과 링크된 그는 원 소속구단에 대한 충성심을 나타냈다. 고젠스는 "아탈란타 팬들에게 사랑한다고 전하고 싶다. 곧 만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