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회복 기대감… 하반기 국제유가 100달러까지 갈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유가가 2년 8개월 만에 배럴당 70달러를 돌파하며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하반기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수요가 공급을 웃돌 것으로 전망되고, 이란의 원유 수출 재개가 어려울 것으로 보이는 등 유가 상승세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사진=이미지투데이
국제유가가 2년 8개월 만에 배럴당 70달러를 돌파하며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하반기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수요가 공급을 웃돌 것으로 전망되고, 이란의 원유 수출 재개가 어려울 것으로 보이는 등 유가 상승세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사진=이미지투데이
국제유가가 2년 8개월 만에 배럴당 70달러를 돌파하며 상승세를 잇고 있다. 하반기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수요가 공급을 웃돌고 이란의 원유 수출 재개가 어려울 것으로 보이는 등 유가 상승세는 계속될 것이란 전망이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국은행은 지난 20일 하반기 국제유가가 직전 전망치인 연간 배럴당 60달러 중후반 보다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시장 전망치인 80달러나 100달러대까지는 올라가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국제유가(WTI)는 지난 8일 배럴당 70달러를 처음으로 돌파한 후 줄곧 70달러 선에서 오름세와 내림세를 반복하고 있다. 국제유가가 배럴당 70달러를 넘어선 것은 2018년 10월 이후 32개월만이다. 세계 경제가 회복세를 보이면서 올 하반기에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 원유 수요가 늘어날 것이란 기대감이 형성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시장에선 수요 회복 등으로 국제유가가 배럴당 80달러대까지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골드만삭스는 앞으로 6개월 내 유가가 배럴당 80달러까지 상승할 것이란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국제유가가 배럴당 80달러대를 보인것은 2014년 10월 31일이 마지막이었다.

한국은행 역시 국제유가 상승에 대한 상방 리스크가 종전보다 더 커진 것으로 보고 있다. 기존 전망치보다 국제유가가 더 높아질 것이라는 뜻이다. 다만 앞으로 이란 핵합의 타결, OPEC+(오펙플러스)의 감산 규모 완화 등 하방 리스크도 존재하는 만큼 지속적인 상승세를 계속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봤다.

한은은 최근의 유가 상승이 '슈퍼사이클'에 진입한 것은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다. 슈퍼사이클은 유가가 상당기간에 걸친 상승과 하락을 반복하는 현상을 의미한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5.82상승 2.7812:16 08/03
  • 코스닥 : 1032.98하락 4.8212:16 08/03
  • 원달러 : 1150.90보합 012:16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2:16 08/03
  • 금 : 73.28하락 0.6212:16 08/03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원외 당협위원장들 만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어제 이어 오늘도 국회 방문
  • [머니S포토] 이낙연 '한교총 방문'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