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 하차 후 첫 '런닝맨' 어땠나…초대형 세트+배신난무 심리전(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캡처 © 뉴스1
SBs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이광수가 하차한 '런닝맨'이 '빅웃음'을 안겼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은 멤버 이광수의 하차 이후 처음으로 모여 심리전 '제1회 오락 마니아 정모 레이스' 미션을 치렀다.

이날 멤버들은 단체채팅방에 모여 오락마니아 레이스를 앞두고 탐색전을 벌였다. 양세찬은 기린이 그려진 인형을 들고 나타났다. 그는 "내 친구인 보고싶은 '광짱'이다"라고 소개했다.

이광수를 연상하게 하는 인형에 제작진이 재차 물었고, 양세찬은 "친구를 잃었다. 오늘은 다른 친구인 광짱이 왔다"며 이광수를 대신할 새로운 인형친구를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른 멤버들도 오락 마니아 콘셉트에 맞게 각자 특색이 있는 캐릭터로 변신한 모습으로 정모에 참석했다.

첫 라운드에서 세 팀으로 나누어 레이스를 벌인 가운데, 멤버들은 영어를 쓰면 안 되는 추가 미션을 받았다. 영어를 쓰면 장기판의 말이 모두 원점으로 돌아가는 페널티를 받게 된다.

본격적인 게임에 앞서 이광수에게 전화가 왔다. 유재석은 "지금 녹화중이니까 끊어"라며 전화를 끊어버렸다. '런닝맨'에서 늘 이광수의 말을 잘랐던 유재석이었기에 더욱 웃음을 전했다. 양세찬은 "이제는 전화로 말을 끊냐"며 웃었다.

게임이 제대로 진행되려면 영어를 쓰는 구멍멤버들이 속출했다. 유재석은 "'토크'가 안 된다"고 했고 지석진은 '오케이'를 연발해 팀원들의 구박을 받았다.

다음 라운드는 갱스터의 딜레마. 초대형 세트장 등장에 지석진이 제작진의 노력을 칭찬했다. 유재석은 "이거 PD돈 아니다"라고 말했고 멤버들은 "이게 광수 출연료"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들은 이광수가 하차한 덕에 대형 스케일의 미션을 한다며 이광수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멤버들은 서로 연합하고 견제하면서 레이스를 이어갔다. 배신이 난무하는 심리전이 이어지는 가운데 송지효가 벌칙을 받았다. 지석진과 최종 대결에서 먹물총을 맞으며 마지막으로 큰 웃음을 안겼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