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군이 터트린 '윤석열 X파일'…野 "정치공작 강력 맞서야" 부글

장제원·원희룡 "당 방관 말고 유력후보 보호해야"…김재원 "송영길 공개하고, 윤석열 해명해야" 당내에선 "대권 도전 이후 한달이 고비…스스로 공세 넘어서야" 지적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전 검찰총장 2021.6.9/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2021.6.9/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대변인 사퇴와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논란으로 겹악재에 둘러싸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놓고 국민의힘이 어수선한 모양새를 보이고 있다.

대체로 X파일 논란을 '정치공작'으로 규정하면서 강경한 대응을 통해 야권 유력주자를 보호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가운데 만약 의혹이 있다면 윤 전 총장의 직접 해명이 필요하다는 요구도 나온다.

앞서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파일'을 차곡차곡 준비하고 있다며 검증 공세를 예고한 이후 야권 인사인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전날(19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윤 전 총장과 아내·장모 관련 의혹을 정리한 파일을 입수했다고 밝혀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장 소장은 "의혹이 사실인지는 제가 확인할 방법은 없지만 이런 의혹을 받는 분이 국민의 선택을 받는 일은 무척 힘들겠다는 게 고심 끝에 내린 결론"이라며 "높은 지지율에 취해있는 현재 준비와 대응 수준을 보면 '방어는 어렵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이에 김재원 최고위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최고위원은 "아군 진영에서 수류탄이 터졌다"며 "장 소장 본인은 순수한 뜻이라고 생각하겠지만 결과적으로 민주당과 당내외 일부 윤석열 견제세력을 위해 충실히 복무한 결과가 되고 말았다"고 개탄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어 "윤석열 X파일을 최초로 거론한 분은 송영길 대표"라며 공개를 촉구한 뒤 윤 전 총장을 향해서도 "송 대표가 X파일을 공개하면 소상히 해명해야 한다. 법적 문제가 있으면 처벌받고 사과해야 한다. 나머지는 유권자의 몫"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을 향해선 "수수방관해서는 이번 대선에 답이 없다"며 "정치공작의 실체를 파헤치고 야권 후보를 보호하는 조치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같은 당 장제원 의원도 "야권 분열을 노리는 민주당 이간계에 부화뇌동하는 것은 이적행위"라며 "야권의 일부 인사들이 민주당과 내통해 그들의 세작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 든다"고 장 소장을 직격했다 .

장 의원은 "윤 전 총장을 끌어내리기 위한 음습한 정치공작의 냄새가 피어오르기 시작했다"며 "지금은 우리 대선 후보들을 힘을 합쳐 보호해야 할 때"라고 촉구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페이스북 글에서 "저들의 공작정치가 시작됐다. 제2의 김대업이 보수진영 내부에서 활동을 시작했다"며 장 소장을 겨냥하고 "이 대표가 보수진영의 대표로서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원 지사는 "우리는 원팀이 되어야 한다"며 "누구를 공격해 내가 후보가 되는 뺄셈과 진흙탕 선거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다만 대부분 윤 전 총장을 향한 여권의 흠집내기 정치공작으로 보고 있지만 'X파일'의 진위 여부를 넘어 당밖에 있는 한 이런 공세를 윤 전 총장 스스로 극복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국민의힘 한 재선 의원은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대권 도전 선언 이후 한 달 간 언론을 비롯해 여권에서 파상공세가 이어질텐데 그걸 우선 보겠다는 의원들이 많다"며 "당 안에 들어오면 (네거티브 방어 등) 이야기가 달라지지만 당 외곽에 있다면 우리도 적극 방어할 명분이 사실 크지 않다는 점도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8:03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8:03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8:0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8:03 07/28
  • 금 : 73.02상승 1.4318:03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