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계·非이재명계 모두 '당헌' 앞세워…'경선 연기' 충돌 위험수위

이재명계 김병욱 "국민과 약속 지키는 정치해야…당헌 손바닥 뒤집듯 바꾸면 국민이 어떻게 볼까" 이낙연계 오영훈 "정권 재창출 위한 충정", 정세균계 조승래 "경선 시기 논의 거부는 당헌 위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서울=뉴스1) 이준성 기자,정연주 기자 = 대선 경선 연기론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의 결단이 임박한 가운데 이재명계와 비(非)이재명계의 갈등이 시간이 흐를수록 격해지고 있다.

정세균·이낙연 캠프 측에서 20일 '당헌 위반'을 주장하며 당 지도부에 의원총회(의총) 개최를 요구하는 성명을 연이어 내자, 이재명 캠프에선 이같은 주장이 잘못된 해석에 기반한 것이라면서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는 정치를 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이 지사를 지지하는 의원들이 모인 '성공포럼'의 공동대표 김병욱 의원은 이날 오후 입장문에서 "작년 8월 대통령 후보 선출 180일 규정을 당 대의원대회에서 합의를 통해 결정했는데 1년도 지나지 않아 이를 뒤집는 것은 당원과 국민에 대한 약속을 저버리는 것"이라며 "당이 당의 헌법인 당헌을 손바닥 뒤집듯 바꾸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에 대해 국민 여러분이 어떻게 생각할지 걱정"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낙연 캠프 대변인인 오영훈 의원은 의총 소집과 관련해 "정권 재창출을 위한 충정"이라고 강조하며 "당 지도부가 최소한의 '논의 과정' 요구조차 무시하고 독단적으로 결정을 내린다면 당헌·당규를 정면으로 무시한 비민주적 의사결정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경고했다. 또 이재명계를 겨냥해 "논의 자체를 봉쇄할 어떠한 권한도 권력도 존재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정세균 캠프 대변인인 조승래 의원도 "경선시기에 관한 논의 요구는 당헌 준수이고, 논의 거부는 당헌 위배"라며 당 지도부를 압박했다.

대선 경선 연기에 부정적인 송 대표는 대권 주자들의 의견을 수렴한 후 이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에 대한 교통정리를 시도한다.

송 대표는 전날 최문순 강원도지사를 만나 '의총은 열겠지만 경선 연기에는 부정적'이란 취지의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날 송 대표와 독대 이야기를 거론하며 "(송 대표는) 오는 23일 (예비후보) 등록을 준비하라고 말했다. (경선) 일정은 예정대로 가는 것으로 결심한 것이 아닌가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송 대표는) 다 들어보고 결정하겠다. 의총을 열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원내에선 최대한 이른 시점인 22일 즈음을 의총 개최일로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22일에는 재선 의원 간담회에 이어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총리, 이광재 의원의 합동 토론회 또한 예정돼 있다.

원내 핵심관계자는 통화에서 "의총을 하지 않으면 원내 입장에선 곤란한 부분이 있어 22일쯤 열 계획을 세우고 있다"며 "다만 송 대표의 의중이 완강한 측면이 있어 결론 도출 방향과 방식은 오늘 최고위를 확인해야 할 듯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20.75하락 2.2912:02 08/03
  • 코스닥 : 1031.11하락 6.6912:02 08/03
  • 원달러 : 1151.20상승 0.312:02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2:02 08/03
  • 금 : 73.28하락 0.6212:02 08/03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원외 당협위원장들 만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어제 이어 오늘도 국회 방문
  • [머니S포토] 이낙연 '한교총 방문'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