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 하차 신성록·차은우 "멤버들과 함께 해 위로가 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캡처© 뉴스1
SBS캡처©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신성록, 차은우가 하차의 아쉬움을 털어놨다.

20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는 울릉도로 떠나 사부 이장희를 만난 다섯멤버의 마지막 여행이 그려졌다.

이날 이장희의 친구 조영남, 송창식의 영상편지를 본 후 이장희는 "소중하게 생각해야 소중한 관계가 된다. 좋은 친구가 인생에 가장 큰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섯멤버의 마지막 여행을 행복하게 보내라고 조언했다.

다섯 멤버는 저녁을 먹으며 대화를 나눴다. 신성록은 "여러 사부님 만난 것도 좋았는데 너희와 어울려서 일할 때도 좋고, 일 안할 때도 자주 연락하고 그런 끈끈함이 좋았다. 각자 바쁜데도 응원해주고, 한 팀 처럼 밀고 나가는 게 좋고 위로가 됐다"라고 말했다.

차은우도 "얼마 전에 아스트로 컴백해서 활동하면서 '아는 형님'에 나갔는데 제작진이 '형들이랑 하니까 형들의 향기가 난다'고 하더라. 뭔가 '탁' (감동이) 오더라"고 했다.

이승기는 "우리가 은우에게 더 좋은 형이 됐어야 했다"고 했고, 차은우는 "이보다 어떻게 더 좋냐"며 깊은 우정을 드러냈다. 신성록은 "우리 없어도 동현이형 잘 챙겨줘라"고 말해 웃음을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29.00하락 13.6509:03 07/30
  • 코스닥 : 1042.32하락 1.8109:03 07/30
  • 원달러 : 1144.90하락 1.609: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09:03 07/30
  • 금 : 73.68상승 0.8609:03 07/30
  • [머니S포토] 중대본 김부겸 "8월, 모더나 백신 850만회분 제때 공급"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중대본 김부겸 "8월, 모더나 백신 850만회분 제때 공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