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백호 결승타+박경수 쐐기포…KT, '병살타 6개' 두산 꺾고 2연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 SSG 랜더스의 경기, 10회말 무사 상황 KT 강백호가 2루타를 치고 있다. 2021.5.26/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 SSG 랜더스의 경기, 10회말 무사 상황 KT 강백호가 2루타를 치고 있다. 2021.5.26/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수원=뉴스1) 서장원 기자 = KT 위즈가 선발 투수 소형준의 비자책 호투와 8회 폭발한 타선의 응집력에 힘입어 두산 베어스를 제압했다.

KT는 20일 수원 두산전에서 4-1로 승리했다.

전날 더블헤더에서 1승1패를 기록한 KT는 이날 승리로 2연승을 달리며 두산과 주말 4연전을 2승2패로 마쳤다.

선발 투수 소형준은 이날 7이닝 1실점(비자책)으로 두산 타선을 틀어막았다. 2년차 소형준이 7이닝 투구를 한 건 프로 통산 3번째다. 동점 상황에서 내려가 승리 투수가 되진 못했지만 최근 3경기 연속 비자책 피칭을 하며 완연한 상승세를 탔다.

6회까지 두산 마운드에 막혀 0-1로 끌려가던 KT 타선은 7회부터 힘을 내기 시작했다. 7회말 1사 2루 상황에서 허도환의 적시타로 동점을 만든 KT는 8회말 무사 2루에서 터진 강백호의 1타점 적시타와 박경수의 2점 홈런이 나오면서 4-1로 도망갔다.

이후 KT는 마무리 투수 김재윤이 올라와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시즌 15세이브를 수확했다.

반면 두산은 선발 투수 김민규가 5⅓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지만 불펜진이 경기 후반 무너지면서 승리 투수가 되지 못했다.

두산 타선은 무려 6개의 병살타를 기록하면서 종전 한 경기 단일팀 최다 병살 기록(2007년 6월 24일 잠실 KIA전)과 타이를 이뤘다. 공교롭게도 종전 기록 보유 팀도 두산이었다. 무기력한 패배를 당한 두산은 2연패에 빠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42.65상승 5.7915:30 07/29
  • 코스닥 : 1044.13상승 8.4515:30 07/29
  • 원달러 : 1146.50하락 8.115:30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5:30 07/29
  • 금 : 72.82하락 0.215:30 07/29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