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김오수 오늘 만나 檢 직제개편안·중간간부 인사 논의

1시간30분 논의…법무부 검찰국장·대검 기조부장 배석 주요수사팀 교체여부· 지검 형사 말(末)부 인사 주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범계 법무부 장관(왼쪽)과 김오수 검찰총장이 20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검 청사에서 검찰 직제개편안과 중간간부 인사를 논의하고 있다.(법무부 제공)/뉴스1
박범계 법무부 장관(왼쪽)과 김오수 검찰총장이 20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검 청사에서 검찰 직제개편안과 중간간부 인사를 논의하고 있다.(법무부 제공)/뉴스1

(서울=뉴스1) 한유주 기자 = 박범계 법무부장관과 김오수 검찰총장이 20일 오후 만나 검찰 직제개편안과 중간간부 인사에 관해 논의했다.

법무부에 따르면 박 장관과 김 총장은 이날 오후 6시30분부터 서울 서초구 서울고검 청사에서 1시간30분 가량 만나 입법예고된 검찰 직제개편안과 고검검사급 중간간부 인사에 대한 구체적인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는 구자현 법무부 검찰국장과 예세민 대검 기획조정부장이 배석했다.

법무부는 이달 중으로 중간간부 인사를 위한 검찰 인사위원회를 개최한 뒤 인사 발표를 할 예정이다.

박 장관은 앞서 이번 주 중 김 총장을 만나 검찰 직제개편안과 중간간부 인사에 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검찰 안팎에선 '대규모 인사'를 공언해온 박 장관이 이번 중간간부 인사에서 주요 사건 수사팀을 교체할 것으로 보고 있다.

월성원전 경제성 평가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이상현 대전지검 형사5부장,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 등을 수사 중인 이정섭 수원지검 형사3부장과 변필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 등 정권 사건 수사팀의 거취가 주요 관전포인트로 꼽히고 있다.

각 지방검찰청 형사 말(末)부에 누가 앉게 될지도 관심사다.

이번 직제 개편안으로 반부패수사부가 없는 일선 지방검찰청에서는 형사부 말(末)부가 검찰총장의 승인을 받아 6대 범죄 직접 수사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이에 법조계에서는 친정권 검사들을 각 지검 형사 말부에 앉혀 정권 수사를 틀어막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36.64하락 17.7813:36 07/26
  • 코스닥 : 1053.42하락 2.0813:36 07/26
  • 원달러 : 1152.60상승 1.813:36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3:36 07/26
  • 금 : 72.25상승 0.8213:36 07/26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 [머니S포토] 국회 국방위, 청해부대 집단감염 긴급현안질의
  • [머니S포토] 송영길 "민주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 벌어지는 것 매우 유감스러"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