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 이현욱, 父 정동환 "용서빌고 새사람 돼라" 당부 '거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캡처 © 뉴스1
tvN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마인' 이현욱이 막다른 길을 향해 폭주했다.

20일 밤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마인'(Mine/극본 백미경/ 연출 이나정/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제이에스픽쳐스) 14회에서 한지용(이현욱 분)이 한회장(정동환 분)의 간곡한 부탁을 거절했다.

한회장은 한지용을 불러 "오늘부터 내가 네 진짜 아버지가 되어볼까 한다"며 "다 내려놓거라. 잘못한 것이 있으면 용서를 구하고 새사람으로 살아라"고 말했다.

이어 "넌 시간이 많으니 다시 시작할 수 있다. 모두 도움을 주려고 할 때 돌아와야 한다. 아비로서 부탁이다. 다 버리고 다 씻어내라"고 부탁했다.

앞서 정서현(김서형 분) 등을 통해 한지용의 악행을 들은 아버지 한회장의 간곡한 당부였다.

그러나 한지용은 "그럴 수 없다"는 말을 남기고 방을 나섰다.

방에 돌아온 한지용은 메이드를 불러 센 약을 처방받아오라고 시켰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