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AI 군대' 도입 속도…내달 컨트롤타워 출범

국방부 '국방 AI 발전 TF' 구성…ADD는 'AI 조종사' 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서울=뉴스1) 김정근 기자 = 군 당국이 인공지능(AI) 기반 군대 도입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국방과학연구소(ADD)가 'AI 전투기 조종사' 개발에 착수한 상황에서 국방부는 국방 분야에 AI 기술을 체계적으로 도입하고자 각 군과 관계 기관이 참여하는 '국방 AI 발전 전담팀(태스크포스·TF)'을 구성하기로 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20일 ""내달 중 '국방 AI 발전 TF' 인력 충원을 완료할 예정"이라며 "TF는 국방 AI 확산을 위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국방부는 육·해·공군을 통해 TF 파견 인력 선발에 착수한 상황.

국방부 정보화기획관실 정보체계융합과가 실무책임을 맡는 TF엔 각 군의 정보화참모부와 육군 교육사령부·한국국방연구원(KIDA)·ADD 등 관계자들이 참여한다.

군 당국은 최근까지 각 군 정보화참모부와 육군 교육사령부 AI 연구발전처 등을 통해 AI 전략 사업을 개별 추진해왔다. 이번 TF 구성을 계기로 3군 통합 AI전략 수립이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미 공군 조종사와 인공지능(AI)과  모의 공중전. (미 국방부 국방고등연구기획청 홈페이지 캡처)© 뉴스1
미 공군 조종사와 인공지능(AI)과 모의 공중전. (미 국방부 국방고등연구기획청 홈페이지 캡처)© 뉴스1

군 당국은 AI 기술을 군에 도입하기 위해 우선 지능형 정보시스템을 구축한다는 방침. "군이 운용하는 감시체계나 무기, 인력 현황 등에 대한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해 AI 기술 운용에 활용한다"할 계획이란 게 군 당국의 설명이다.

또 ADD는 오는 2023년까지를 목표로 'AI 조종사'를 오는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 국방부 산하 국방고등연구기획청(DARPA)도 이와 유사한 방식의 AI 기술을 개발 중이다. 중국·일본 등에서도 관련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우리 군 관계자에 따르면 ADD가 개발 중인 AI 조종사 프로그램엔 이스라엘의 군사용 드론 '헤론' AI에서 쓰인 '딥러닝'(Deep Learning) 강화학습 기술이 적용됐다.

미국에선 F-16 '파이팅 팰컨' 전투기를 이용해 사람과 '헤론' AI 조종사 간의 모의 근접 공중전(도그파이트) 시험을 벌인 결과, 헤론 AI가 1차례의 유효 공격도 허용하지 않은 채 '5전 전승'으로 사람을 이긴 적이 있다.

군 관계자는 "사람이 AI 조종사가 탑재된 전투기를 몰고 전투에 나선다면 더 다양한 고난도 전투임무를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