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유승민 "이준석 진중해졌다"…진중권 “SNS 좀 줄여야 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문영광 기자 = 야권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마주앉았다.

두 사람은 20일 대구 달서구에서 열린 유 전 의원 지지모임 ‘희망22포럼’ 창립총회에서 ‘보수정치의 진정한 변화’를 주제로 대담을 나눴다.

유 전 의원은 “능력주의와 공정에 대한 생각은 평소 진 전 교수와 생각이 거의 똑같았다”면서 “이준석 대표를 변호하자면 2030세대가 조국사태를 겪으면서 열심히 하면 반칙 없이 성공할 수 있게 해달라는 생각도 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능력이라는게 모두 자기 능력이 아니라는 생각도 해야 한다”며 “이준석 대표가 자기는 목동에서 공정한 경쟁을 했다는데, 우리가 보면 '너 목동 살았네?'라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공했기 때문에 독식하는 것, 경쟁에서 떨어진 사람은 차별받아도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매우 잘못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토론 과정에서 유 전 의원이 이준석 대표를 놓고 “당대표가 된 다음 조금 달라진 거 같다”며 “훨씬 더 진중해지고, 말 수가 줄었다”라고 하자 진 전 교수는 “SNS를 줄여야 한다”며 좌중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 뉴스1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5:30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5:30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5:30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5:30 07/30
  • 금 : 73.68상승 0.8615:30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