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 "방탄소년단의 성공, 1세대로서 부럽고 자랑스러워"

'티키타카' 20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티키타카'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SBS '티키타카'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유진이 후배 그룹 방탄소년단의 팬이라고 밝혔다.

20일 방송된 SBS '티키타카'에는 배우 유진이 출연했다.

유진은 방탄소년단의 팬임을 SNS를 통해 밝힌 바 있다. 유진은 "아이돌 그룹 1세대로서 격세지감을 느꼈다. 아시아권까지는 나도 가봤는데 (빌보드는) 정말 충격이고 세상이 변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부러움 반, 자랑스러움 반이었다. 노래를 들었는데 다 너무 좋더라"고 말했다. 특히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둘째 로린이 들으면 카시트에서도 얌전해져 무한 반복했고 덕분에 외우게 됐다는 사연이 있었다. 유진은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아름다운 음색으로 불렀다.

17살이었던 유진은 H.O.T.가 괌에 왔을 때 보고 싶은 마음에 공항으로 갔는데, 그때 이수만과 연락처를 주고받았다. 이후 한국에 들어오라는 연락을 받고 이수만을 만난 유진은 괌에 돌아와서 소속사에서 준 비디오를 보고 춤 연습을 했다. 그리고 바로 그 해 11월에 데뷔했다. 드라마 같은 이야기에 모두 놀랐다. 유진은 "가수를 안 했다면 미대에 갔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42.65상승 5.7918:01 07/29
  • 코스닥 : 1044.13상승 8.4518:01 07/29
  • 원달러 : 1146.50하락 8.118:01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8:01 07/29
  • 금 : 72.82하락 0.218:01 07/29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