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백악관 "김정은 발언 흥미로운 신호…직접 소통 기다려"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 ABC 뉴스 인터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출처=북한 조선중앙TV 보도 갈무리) © 뉴스1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출처=북한 조선중앙TV 보도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김서연 기자 = 미국은 '조 바이든 대통령과 대화든 대결이든 할 준비가 돼 있다'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의 발언을 흥미로운 신호로 보고 있다고 20일(현지시간)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설리번 보좌관은 이날 ABC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김 총비서의 발언은 흥미로운 신호로 간주되고 있다"며 "앞으로 나아갈 방향에 대해 우리와 보다 직접적인 의사소통을 할 수 있을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이 전달한 것은 미국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궁극적 목표를 향한 북핵 도전에 대처하기 위해 북한과 원칙적인 협상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이라며 "미국은 여전히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대화를 시작하기 위해 북한으로부터의 직접적 소통을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 총비서가 지난 17일 진행된 당 중앙위 제8기 제3차 전원회의에서 미국을 겨냥,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면서 "특히 대결에는 더욱 빈틈없이 준비돼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는 김 총비서가 바이든 행정부의 대미 정책과 관련해 내놓은 첫 공식 입장으로 볼 수 있다.

바이든 행정부는 올해 출범 이후 대북 정책에 대한 전면 재검토에 착수했다. 검토를 끝낸 뒤 지난달 초 북한에 결과를 설명하겠다며 접촉을 제안했지만 북한은 '잘 접수했다'라는 반응만 보인 채 대외적으로는 공식적인 입장 표명을 하지 않았다. 이에 이번 전원회의에서 내놓을 대남·대미 메시지에 관심이 주목돼 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42.65상승 5.7915:30 07/29
  • 코스닥 : 1044.13상승 8.4515:30 07/29
  • 원달러 : 1146.50하락 8.115:30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5:30 07/29
  • 금 : 72.82하락 0.215:30 07/29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