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정소민, 한예종 수석입학 "일탈 경험? 30대 돼서 필요성 느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캡처© 뉴스1
SBS 캡처©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정소민이 '일탈'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20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배우 정소민이 스페셜MC로 출연해 '모벤져스'를 만났다.

정소민은 한예종(한국예술종합학교)에 수석으로 입학했다고. 정소민은 '학창시절 일탈을 해봤냐'는 물음에 "일탈의 필요성을 30대 이후에 많이 느낀다.좀 해볼 걸, 이제라도 해볼까. 일탈은 늘 동생이 먼저 해서 나는 못 하겠더라"라고 말했다.

정소민의 아버지는 딸이 연기를 하는 걸 반대해 9년이나 서먹서먹하게 지냈다. 정소민은 "원래도 그렇게 친하지는 않았다. 아버지가 무뚝뚝하셔서 그랬는데 지금은 엄청 잘 해주신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아버지와 서먹함의 극치에 달했을 때였는데 아버지가 내가 처음 찍은 CF를 집에서 보고 계시더라"며 "나는 개인적으로 그 일로 마음이 풀렸다"라고 회상했다.

정소민은 평소 차 안에서 3~4시간 정도 있을 때가 있다고 했다. 그는 "나는 독립된 공간이 필요한 사람인데 부모님과 함께 살다 보니 내 방에 가도 마음이 편하지 않을 때가 있다"라며 "정서적으로 나만의 공간, 시간이 필요한 사람이다"이라고 말했다.

또 정소민은 이상형이 서장훈이라고 밝혔다. 정소민은 "'아는 형님'에 나갔을 때 지쳐있었는데 '힘드시죠? 금방 끝날 거예요'라고 해주셨는데 정말 따뜻한 말이었다"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서장훈은 쑥스러워 해 웃음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42.65상승 5.7918:01 07/29
  • 코스닥 : 1044.13상승 8.4518:01 07/29
  • 원달러 : 1146.50하락 8.118:01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8:01 07/29
  • 금 : 72.82하락 0.218:01 07/29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