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우라칸=법인 소유"… 김용호, 한예슬 탈세 의혹 제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가 한예슬에 대한 폭로를 이어갔다.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가 한예슬에 대한 폭로를 이어갔다.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는 한예슬이 자차라고 주장한 람보르기니 차량의 실체를 폭로했다. 지난 20일 김용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용호 연예부장'을 통해 "한예슬이 본인이 샀다는 슈퍼카 람보르기니는 사실 한예슬 법인의 소유"라며 "업무용 차량으로 슈퍼카를 구입해 자기 것이라고 하는 것은 탈세 가능성이 있어 국세청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용호는 "자신의 차가 맞다면, 자동차 계약서를 보여주면 된다. 저는 저 람보르기니를 남자친구한테 선물해줬다고 했는데 그게 아니면 자동차 계약서를 보여주면 된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차량이 한예슬의 차량이 아니라 '논어스'라는 법인 명의의 차량이라고 주장했다. 김용호는 "그 법인에 류성재를 직원으로 등록해서 지난해부터 월급을 주고 있었다"면서 "지금 개인법인 운영도 남자친구 월급 주는 것도 탈세의 문제가 있다"며 국세청에 신고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용호는 "저는 국세청에 신고를 하겠다. 한예슬의 개인법인이 저런 람보르기니가 왜 필요하냐. 그리고 한예슬의 법인에서 남자친구는 뭘 한다고 월급을 받아가냐. 상당히 많이 받아가는 걸로 알고 있다. 일단 탈세로 신고하고 들어가겠다. 많은 분들이 신고를 해줬으면 좋겠다. 만약 남자친구가 한예슬의 법인에서 어떤 일을 했는지 저 람보르기니가 어떤 일을 했는지 밝혀야 한다"라며 지적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