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모? 눈썹수준"…'1호가' 권재관, 모발이식 끝판왕 등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재관이 모발이식 끝판왕에 등극했다. /사진='1호가 될 순 없어' 방송캡처
권재관이 모발이식 끝판왕에 등극했다. /사진='1호가 될 순 없어' 방송캡처

개그맨 권재관이 모발이식 끝판왕 면모를 보였다. 지난 20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권재관의 모발 이식 소식에 흥분한 모(毛)모임 회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경아는 이날 "김학래 선배님한테 투서를 넣으려다 말았다. 자기가 모모임 초대 회장이라고"라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김경아는 "모모임에서 2-3000 모로 서로 대장 먹으려고 한다"고 덧붙였고, 권재관은 가소로운 듯 코웃음치며 "그게 눈썹이지"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권재관은 "2005년부터 2000모씩 3번을 심었다. 다 절개"라고 말해 충격을 더했다. 이에 임미숙, 김학래는 "6000모면 우리 모모임에서 최고", "6000모면 뒷머리를 다 옮긴 것"이라고 놀랐다. "3번 다 절개 방식"이라는 권재관의 말에 모두 권재관의 뒷머리를 붙잡고 검증에 나섰다.

박준형은 "군대로 따지면 상사다"며 경악했다. 김지혜는 "역사로 치면 정준하 다음이다"며 권재관의 역사를 칭찬해 웃음을 안겼다.

모모임 회원들이 웅성거리던 가운데 박미선은 "재관이가 그런 것 경아 알았어? 탈모인데도 사랑했어?"라고 물었다. 박준형, 권재관은 "그게 무슨 죄인가요?", "우리 할아버지가 물려주셨다"고 들고 일어서 박미선을 당황시켰고 김지혜는 "아뇨, 몰랐어요. 당했어 당했어"라고 중얼거려 웃음을 줬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3.46상승 10.3618:01 08/09
  • 코스닥 : 833.65상승 2.7918:01 08/09
  • 원달러 : 보합 018:01 08/09
  • 두바이유 : 보합 018:01 08/09
  • 금 : 0.00보합 018:01 08/09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주호영, 사실상 비대위 수락...국민의힘 화상 의총 개회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